하남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0만원)에 더해 5만원 추가지원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하남시(시장 김상호)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전 시민(28만명) 1인당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1일 밝혔다. 하남시는 이 같은 방침을 휴대폰 문자 메시지 통해 시민들에게 발표했다. (하단, 문자 메시지 전문)

소득에 관계없이 전 도민에게 지급되는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에 더해 하남시가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추가로 지원하게 된다.

소득 하위 70% 이하 가구의 경우에는 중앙정부의 지원금과 경기도/ 하남시의 재난기본소득을 합해 47만원(1인 가구) ~ 140만원 (4인 가구)까지 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총 420억여 원(도비 280억 원 포함) 중 하남시 추가분 5만원에 대한 140억 원(28만 명 기준)을 긴급추경으로 편성하고 이를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했다. 시의회는 원포인트 임시의회를 열어 필요한 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지급방식은 경기도와 동일하게 지역화폐 및 신용카드, 선불카드 등을 통해 지급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지역경제 긴급수혈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외에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 중에 있다.” 며, “코로나19가 마무리 될 때 까지 시정의 중심을 보건 및 경제 방역에 두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