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에 입연 이재명 “잔인한 인권침해 멈춰달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조국 전 장관 최소 2~3년 재판에 시달려야 할 사람…쓰러진사람에 발길질 불편하다”

“유무죄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 당한 것 부인할 수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진중권 교수님, 잔인한 인권침해 그만하시지요’라는 글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비판 자제를 당부했다.

이 지사는 “저는 기본적으로 남의 일에 대한 언론보도나 세간의 속설은 확인되지 않으면 믿지 않는다. 특히 정치적 의도가 들어있는 공방일수록 더 그렇다”며 “진중권 교수님의 조국 전 장관님에 대한 ‘더 파렴치한 일 운운’하는 일방적 주장 역시 다르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 전 장관님과 관련된 진실은 저도 진 교수님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 이제 유무죄는 법원이 판단할 것”이라며 “그러나 조 전 장관님은 이제 원하든 원치 않든 최소 2~3년간은 인생과 운명을 건 재판에 시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고통이 얼마나 큰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결코 알 수 없다”며 “조 전 장관님의 유무죄는 법원이 판단할 것이고 이제 그분은 공적 영역에서 멀어진 채 사적 영역에서 보통 사람으로서는 견디기 힘든 지난한 투쟁을 벌여야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조 전 장관님의 유무죄는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으니 별론으로 하고 그분이 검찰수사과정에서 당하지 않아도 될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당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헌법이 보장하는 최소한의 인권 지켜줘야”

“무죄추정원칙은 차치하고라도 흉악범조차 헌법이 보장하는 최소한의 인권이라는 것이 있다.”

이 지사는 “어디서 들은 말인지는 몰라도 구체적 근거도 없이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는 진 교수님의 주장은 그야말로 마녀사냥의 연장이자 인권침해”라며 “총선에서 민주당이 100% 이긴다고 한들 총선 후라면 1심도 채 끝나지 않을 터인데 무슨 수로 치열한 법정공방 도중에 형이 확정되어야 가능한 복권을 논의한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쓰러진 사람에 발길질 하는 것 같은 진 교수님 말씀이 참 불편하다. 그렇게 잔인하지 않고도 할 수 있는 일은 산처럼 많다”며 “교수님께서 뭔가에 쫓기시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할 일에 집중하고 누군가를 공격하더라도 선을 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모두가 다 잘되자고 하는 일이라 믿는다”며 “진 교수님 팬의 한 사람으로서 교수님께서 냉정을 되찾아 과거의 멋들어지고 명철한 논객 진중권으로 돌아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정에서 유죄를 받느냐 무죄를 받느냐는 조국이라는 한 ’사인’의 관심사일 뿐, 그건 우리가 걱정해줄 필요가 없다”며 “우리의 유일한 관심사는, 조국과 그 일가가 과연 ’공인’이 되기에 적절한 삶을 살아왔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웅동학원 탈탈 털어먹었죠? 동양대도 대입용 허위증명 발급의 수단으로 잘도 이용해 먹었다”며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