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스페인 다녀와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다른 지자체에서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해외 방문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경기도 광주시에서도 발생했다.

광주시는 22일, 신종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광주시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명으로 늘었다.

송정동 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62세 여성(광주시8번) A씨는 지난 2일 분당제생병원 퇴원 후 양성 판정을 받은 광주시 1번 확진자(65세, 남)의 배우자다. 해당 여성은 8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어서 접촉자나 동선은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귀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시 오포 능평리 롯데캐슬포레스트에 거주하는 26세 여성 B씨는 지난해 12월 3일 스페인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바르셀로나에서 18일 KLM 항공편을 통해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을 경유해 19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이상 증세를 느껴 검진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16일부터 기침 및 호흡기 증세, 가슴답답한 증상이 있었으나 발열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20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체취 후 검사결과 22일 오전 8시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20, 21일 양일 간 자택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성의 가족들은 자가격리 조치한 상태다. 시는 경기도에 이들에 대한 국가지정병원의 병상을 요청하고 자세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시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