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종면 새마을회, 경로당 등 공중이용시설 방역소독에 앞장서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다수의 행사, 모임이 축소, 연기, 취소되며,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부터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까지 국민들의 불안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호흡기를 통한 감염에 대한 우려로 주민자치센터, 경로당 등 공공시설이 폐쇄되는 가운데 현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서종면과 새마을회(협의회장 장인순, 면부녀회장 박주옥)가 발벗고 나섰다.

지난 2월 13일 새마을회에서는 문호1리 경로당을 시작으로 서종면 19개리 경로당과 버스승강장, 공중화장실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서종면에서는 14일부터 면청사, 복지회관, 작은도서관, 생활체육관 등 공공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방역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소독약품 등을 지원하고 함께 봉사에 참여한 신희구 서종면장은 “감염증 확산세가 초반 위기를 넘어 안정화 되는 만큼 면민들이 불안감을 덜어내고 차분히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선제적 대응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서종면 새마을협의회 장인순 회장은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로 경로당에 어르신들의 발길이 끊겨 마음이 무거웠는데 새마을회가 해야 하는 일을 한 것뿐”이라며, “모두가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사회가 다시 활기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