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관내 골목식당과 함께하는 ‘외식UP!, 지역경제UP!’ 계획 추진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이후 각종 행사·축제 등의 취소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관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구내식당 운영방침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시는 10일부터 직원들의 외식 소비촉진을 위한 ‘외식UP!, 지역경제UP!’ 계획을 통해 매주 수요일 외식 부서를 지정 운영하는 한편, 해당 요일에는 구내식당(송림홀)의 식수를 300식으로 제한한다.

또한, 2월부터 매월 넷째 주 금요일은 전 직원이 외식을 하도록 구내식당 자체 휴무일을 지정,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2~3월 중 실과소별 ‘3D(Delivery, Delicious, Delight) day를 운영, 점심시간에 도시락 등 관내 배달음식을 시켜 부서장과 직원간 소통의 시간을 가지면서 주변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시청 전 직원이 동참해 관내 식당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눌 것”이라며 “지역 업체와도 상생하기 위해 앞으로도 관내 생산제품 우선 이용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