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직원들과의 즐거운 런치 데이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공직자 정겨운 담소’

엄태준 이천시장은 5일 상하수도사업소 직원들과 ‘공직자 정겨운 담소’ 시간을 통해 ‘상하수도 업무 중 비효율적인 업무 및 시민들이 원하지만 도입하지 못한 업무’에 대하여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공직자 정겨운 담소는 민선7기 시정운영 전반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조직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내부 소통 정책으로, 2019년 1월 미래전략담당관실을 시작으로 하여 지금까지 총 11곳의 실·국·소별 직원 126명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담소에서는 ▶하수관 매설 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문제, ▶사업소 내 인력 문제 ▶맨홀 관리주체 구분 문제 등에 관한 비효율적 업무 시스템과 그에 따른 개선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민원인 출입 시 보안 문제 ▶상수관로 설치 시 비용 부담 문제 등 시민 중심의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이 외에도 함께 도시락을 먹으며 각자의 고향에 관한 이야기, 스트레스 해결 방안 등 자유로운 대화를 통해 편안한 런치 데이트 시간을 가졌다.

담소에 참석한 한 직원은 “이전에는 이렇게 시장님과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이 없었는데, 생각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각자의 의견을 얘기할 수 있어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다음번에는 실과소로 방문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는 제안을 하기도 하였다.

엄 시장은 “앞으로도 직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하여 조직 내 불편사항 혹은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등 다양한 내부 의견을 수렴하고 공유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공직자 정겨운 담소는 이번달 27일 ‘민주화공원사업소 및 체육지원센터’ 직원들과의 시간을 마지막으로 올해 일정을 마무리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