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분동 미뤄진다…‘2020년 12월 이후 추진’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오포읍 분동, 국토부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오포읍 일대 국도43·45호선과 국지도 57호선 우회도로 신설 반영여부 확인 후 진행

광주시가 오포읍 분동을 2020년 이후로 추진한다.

시는 급속한 도시화와 대규모 개발사업 등으로 인한 과밀 행정구역 단위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오포읍 분동 시기를 2020년 12월 이후에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오포읍 일대 국도43·45호선과 국지도 57호선에 대한 우회도로 신설이 반영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시는 반영여부를 확인 후 오포읍 분동을 추진하는 것이 시민 편익과 광주시 발전을 위해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오포읍 분동 추진은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은 내년 12월에 확정 고시이후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일 오포읍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신동헌 시장을 비롯한 임일혁·동희영·박상영 시의원, 시민(오포읍 이장단, 주민자치위원 등)들과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포읍 분동 시기에 대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안동·송정동·광남동(3개 행정동) 등의 분동과 병행해 2020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 ▲3개 행정동 분동과는 별개로 2021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에 대한 주민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에서 광주시 관계자는 “성급한 오포읍 분동은 국도·국지도 관리기관이 국토부에서 광주시로 이관됨에 따라 국토부가 추진하는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광주시 건의사항이 포함될 가능성을 희박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소관청에서 건설비용 일부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관리기관 이관으로 인한 광주시의 도로사업비 부담이 가중될 개연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내년 연말에도 계속 검토중이고 사업이 연기된다면 어찌 할 것인가”라는 한 주민의 질문에 “사업이 확정되면 분동이 질행될 것이다. 2020년 12월까지 (사업결정이)”안된다면 바로 분동이 추진될 것“이라고 답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오포읍 분동 추진 시점을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 확정 시기인 2020년 12월 이후 추진하는 것이 광주시 이익에 부합하다는 의견에 수긍했다.

신 시장은 “주민들께서 오포읍 분동 추진 시기를 2020년 12월 이후에 추진하는 것이 광주시와 오포읍 발전에 더욱 유리하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관계부서와 협력해 우리시에서 건의한 도로건설 계획이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2020년 12월 국토부에서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광주시에서 건의한 도로건설 계획이 포함되는지 여부와는 상관없이 2020년 12월 이후에는 행정구역 개편 건의서를 상급기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