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원하는 곳에서 실내 라돈 측정기 대여가능”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하남시는 침대, 라텍스, 대리석 등 라돈 검출에 따른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간이 측정기 30대를 추가 구입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부터 실내 간이 라돈측정기 무료 대여사업을 시작 하였으나 이번 라돈 측정기 추가구입으로 지원수가 많아 대기시간이 길었던 부분이 해소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기존 시 환경보호과에서 측정기 20대로 대여해 왔지만, 11월1일부터는 30대를 추가 구입하여 시민의 편의를 제공하고자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3대씩 배부하여 가까운 거주지에 방문하여 수령이 가능하게 됐다.

하남시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법정동과 상관없이 가까운 곳을 선택하여 전화 또는 방문으로 신청 후 수령 및 반납을 하면 된다. 단, 수령했던 곳에서만 반납이 가능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의하면 실내 라돈 권고기준(다중이용시설)과 신축공동주택 권고기준은 4피코큐리pCi(=148베크렐Bq/㎥)이다. 간이 라돈 측정기기 측정값이 4피코큐리pCi이상이며, 신청자가 원할 경우 시 직원이 가서 정밀측정 및 컨설팅도 같이 진행 될 예정이다.

라돈은 암석과 토양, 지하수 등에서 주로 발생하는 무색·무취의 자연 방사선 기체로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 물질로 환기가 어려운 건물의 실내나 지하실 등에서 농도가 높게 나타난다.

라돈 측정은 창문과 방문을 닫은 상태에서 벽과 창문, 바닥으로부터 50cm이상 떨어트린 뒤 전원 연결 후 1시간정도 측정하면 된다. 자동 측정되어 누구나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다. 그러나 간이측정기인 만큼 전문 측정 데이터로 활용할 수는 없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