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경기도지사 공백 도정마비 우려…이재명 지사 살려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17일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이재명 도지사 탄원서 제출 만장일치 결정

17일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가 대법원 선고를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탄원서 제출을 참석자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이날 협의회는 제146차 정례회의가 끝난 후 해당 사안을 논의했다. 각 시군을 대표해 참석한 시·군 의장들은 이재명 도지사에 대한 대법원 성명서, 탄원서 등을 고심하며 논의하다 예정된 회의시간을 1시간여 넘기며 종료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심에서 벌금 3백만원을 받은 후 경기도 행정의 마비증상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판결에 대해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이 지사는 할 일도 많습니다. 수술실 CCTV 설치, 일본 무역규제 철폐대안 마련, 경기도 지역화폐 사업 등에 영향이 예상됩니다.”- 홍헌표 이천시의장

”지금 이재명 경기지사 2심 판결은 상충되거나 모순된 게 있습니다. 성명서보다는 탄원서 내지는 건의문을 내거나 경기도 전체 차원의 의견 제시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박현철 광주시의장

”지지하는 분들 의견을 보면 선거법 기준에 형평성 차이가 많이 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지방정부에 대한 탄압이 아닌가란 목소리도 있습니다.” – 남양주 신민철 의장

이날 논의는 탄원서로 할 것인지 성명서로 할 것인지를 놓고 의견이 오갔다. 각 지역 의장들의 목소리가 이어지자 논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회의는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을 넘긴 오후 1시가 넘어 끝났다. 의장단은 경기도정의 정상적인 운영 문제를 우려해 결국 만장일치로 탄원서 제출을 결정했다.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법원, 무죄 판결 내려달라”

한편, 같은 날인 17일 경기도의회 민주당은 대법원 상고심에서 무죄 판결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성명을 통해 ”사법부의 판결은 존중되어야 하지만, 이재명 지사를 지지하고 경기도정이 공백 없이 지속되길 바라는 1350만 경기도민의 뜻도 존중되어야 한다”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350만 경기도민과 함께 대법원 상고심에서도 무죄 판결이 내려져 이재명 지사가 도정에 전념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를 진심으로 염원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지사가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는 소명을 다할 수 있도록 도지사직 상실이라는 일만은 없어야 한다”면서 ”대법원의 최종 판결만을 남겨두고 있는 지금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염원하면서 이 염원의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성명서를 마무리했다.

이날 성명서는 염종현 대표의원을 비롯 남종섭 총괄수석, 진용복 운영위원장, 정윤경 수석 대변인, 이동현 정책수석, 김강식, 조성환 대변인, 김봉균 제4정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