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직자·시민 등 500여명 “ 수출규제 즉각 철회하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용인시, 시청 에이스홀서…여행 보이코트·불매운동 전개키로

“시는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입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5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용인시 이‧통장연합회‧주민자치연합회와 공동으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 규탄 및 불매운동 결의 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백군기 용인시장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공식화한 만큼 우리도 단호한 대응을 할 수 밖에 없다”며 “관내 기업들이 오늘의 위기를 반전의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용인시 31개 읍면동의 이‧통장과 주민자치위원 등 시민 대표와 용인시 공직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우리 사법부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행위로 대한민국의 사법주권을 무시한 행위이며 어두운 과거사를 덮기 위한 반인도주의적 조치”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우호적 한일관계는 물론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과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여행을 보이코트하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앞서 시는 2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관내 기업에 최대 1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는 등 4개 장·단기 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관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특례보증과 이자차액을 지원하는 외에 지방세 징수 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는 일본이 한국 정부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끝까지 거부해 사태가 장기화되고 이에 따른 관내 기업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데 따른 것이다. 향후 기업SOS지원센터에 ‘용인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를 통해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접수하고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에 나설 계획이다.

관내에 현재 99개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가 가동 중인 용인시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기업 지원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