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덕풍동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 선정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덕풍동 하남F 정비구역 해제의 주거환경 개선 대안으로 주민들이 합심

○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공동체 활동과 생활인프라 개선의 마을정비계획 수립

하남시는 덕풍1동(5통)이 2019년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하남시 덕풍동과 파주시 연풍리가 원도심 낙후지역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에 최종 선정했다.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은 정비구역 해제지역 등을 중심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낙후지역의 주민참여를 통해 기반시설 확충 등 현지개량방식으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6월말 현장평가를 통해 올해 응모한 총 3개 후보지 중 현장여건과 사업계획의 합리성, 주민참여도 등을 평가해 최종 2개 지역을 최종 사업지로 선정했다.

선정 대상지인 덕풍동(하남F구역)은 정비구역이 해제된 지역으로 30년 이상 주택 비율이 98.8%의 쇠퇴지역이며, 기반시설의 노후와 주변 개발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이 심하여 도시재생사업이 절실한 지역이다.

향후 덕풍동에는 도비 2,000만원과 시비 약 4,700만원을 투입하여 마을단위 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실행사업비 마련을 위해 마을주민들은 시와 적극적으로 논의하여 국가공모사업 및 연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선정에 큰 역할을 하였고 선정 이후 주민들이 마을계획에 적극적 동참으로 초석을 다져 내년도 사업 공모에 좋은 성과를 이루어 주민 스스로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