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삼평동 왜곡발언 유감…매각 필요성과 시급성 충분히 밝혔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남시 10일 삼평동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관련 입장문 발표. 성남시의회 여야 해당사안관련 물리적 충돌 등 극한대립 중

성남 삼평동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 처리를 두고 ‘성남시의회 여야가 날선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가 즉각 해명에 나섰다.

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삼평동 기업유치·공유재산 취득 건은 “안건 상정에 앞서 주민설명회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판교 주민분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시정브리핑을 통해 매각의 필요성과 시급성 등을 자세히 밝힌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정 기업과 유착했다’, ‘졸속으로 팔아넘기려 한다’는 등 왜곡과 허위발언이 난무하고 있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부지는 2008년 토지 조성 당시부터 제 기능을 못한 채 방치돼 왔으며 현재는 임시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부지 매각 사안은 2015년 도시계획 변경 후에도 4년 이상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곳에 기업을 유치하면 일자리창출, 세수 증대, 경제적 파급효과를 얻을 수 있다. 더불어 발생되는 수익금으로 교육지원청에서 매입을 포기한 학교부지 3곳을 조성원가로 매입할 계획”이라며 “판교트램, e스포츠경기장, 공영주차장 등 현안사업에 재투자함으로써 공공청사 대체부지 마련, 시민 편의시설 확충 등 성남시 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해당 부지들의 매입을 하지 못한다면 문화복지공간과 대체청사 부지로 활용하려는 계획은 다 무산되고 인근 기반시설은 더욱 취약해진다”며 “이번 기회가 아니면 기업유치도 유휴부지 매입도 둘 다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파기 주장 MOU 법적 구속력 없어”…“기업유착의혹 명백한 허위”

시는 “2020년 7월 시행되는 공원일몰제로 사라지는 공원을 지키기 위해 2,400억원의 지방채 발행안을 의회에 상정했기에 공영주차장, 판교트램 등을 건설하기 위해 추가로 지방채를 발행할 수는 없다”며 “일각에서 파기를 주장하는 모 기업과의 MOU는 이미 수차례 밝힌 바와 같이 법적인 구속력이 없고 기업유착의혹은 명백한 허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는 부동산 시행사의 투기 목적으로서의 활용 용도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공개입찰이 아닌 제한공모 방식을 거칠 것”이라며 “감정평가 이상 최고가를 제시한 기업을 대상으로 제안서 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하여 계약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사안과 관련해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여야는 지난 4일과 5일 삼평동 부지 매각 안건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 지난 7일 정면충돌했다. 양측은 갈등이 폭발하며 이 안건을 소관 하는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물리적으로 충돌했다.

이후 성남시의회 여야 대표는 같은 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위원회에서 몸싸움을 벌인 의원들의 징계 등을 촉구하며 그 대치가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상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