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세상’ 외친 이재명…“정부 뒷받침하며 평화의 길 가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6일 수원현충탑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더 나은 사회,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야말로 수많은 순국선열들과 애국지사, 위인들에게 진 빚을 갚는 최선의 길입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나라를 위해서라면 주저함 없이 나섰던 우리 국민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에 100년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나라를 위해 몸 바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에 경의를 표했다.

이 지사는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을 다짐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독재, 경제위기 등 지난 100년간의 역사를 차례로 회고했다.

이어 “누구에게나 기회가 주어지고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며 기여한 만큼의 몫이 보장되는 사회야말로 경기도가 추구하는 공정한 세상”이라며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르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게 더욱 각별한 예우를 갖춰야 한다. 그것이 상식이 되는 사회가 바로 공정한 세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더욱 각별한 예우 갖춰야”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은 이제 더 이상 통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

이 지사는 “지난 100년의 역사를 통해 뼈저리게 체험했듯 평화는 우리 삶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담보이자 비약적인 경제발전을 이룰 핵심열쇠”라며 “경기도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면 작은 일이라도 앞장설 것이며, 중앙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하며 평화의 길을 뚜벅뚜벅 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우리 후대들이 저마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발 벗고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추념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도사 및 추념사 △헌시낭송 △군악대와 시립합창단의 추모공연 및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추념식에는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염태영 수원시장 등 내빈과 경기도내 보훈관련 단체장 및 관계자,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일반시민, 학생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이하 현충일 추도사 전문
추 도 사

존경하는 경기도민 여러분,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은 예순 네 번째 현충일입니다.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이 땅, 대한민국은,
나라와 이웃을 위해 기꺼이 헌신하신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위에 존재합니다.

우리가 매년 이렇게 모여 기념하는 이유는 하나입니다.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이
오늘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풍요의 뿌리라는 사실을
잊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두려움을 딛고 조국을 위해 멸사봉공하신
순국선열들과 국가유공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합니다.

아울러 인고의 세월을 보내오신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지난 100년의 역사는 결코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위기가 쉴 새 없이 닥쳐왔습니다.

일제는 강제로 우리의 주권을 침탈했습니다.
해방이 되자마자 한반도는 외세에 의해 갈라졌습니다.
동포가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한국전쟁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참담한 비극이었습니다.

오랜 기간 민주주의는 독재에 짓눌렸습니다.
하루아침에 찾아온 경제위기에
가족이 해체되는 크나큰 고통을 겪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끝내 대한민국을 지켜냈습니다.

일제의 서슬 퍼런 탄압에도 해방을 일궈냈고,
전쟁의 폐허 위에서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냈으며,
유례를 찾기 힘들 만큼 빠르게 경제위기를 극복했습니다.
불의한 최고 권력자를 끌어내린 촛불혁명은
대한민국이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역경을 딛고 시련을 극복한 힘은
그 누구도 아닌 평범한 국민들에게서 나왔습니다.
일제에 맞서 목숨을 걸고 싸운 이들도
독재에 맞서 민주주의를 목 놓아 외친 이들도
돌반지와 금붙이를 선뜻 내놓으며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한 이들도
평범한 국민들이었습니다.

나라를 위해서라면 주저함 없이 나섰던
우리 국민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에
100년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대한민국의 진정한 주인은 주권자인 국민입니다.

존경하는 경기도민 여러분,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누구에게나 기회가 주어지고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며
기여한 만큼의 몫이 보장되는 사회,
경기도가 추구하는 공정한 세상입니다.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은
이제 더 이상 통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마땅합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게
더욱 각별한 예우를 갖추어야 합니다.
그것이 상식이 되는 사회가 공정한 세상입니다.

경기도에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애국지사 여덟 분이 생존해 계십니다.

경기도는 지난해부터
‘경기광복유공연금’을 드리는 것으로
그 헌신에 대한 깊은 경의를
조금이나마 대신하고 있습니다.

또 우리 곁에는
오직 애국하는 마음 하나로 전장에 나섰던
참전 유공자분들이 계십니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참전 명예수당’을 인상하는 것으로
그 희생에 대한 존경을 작게나마 표하려 합니다.

끝으로, 우리 곁에는
또 다른 위인들이 존재합니다.

한 생명이 추락하고 있는 촌각에,
매서운 불길이 치솟는 순간에,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하려던 찰나에,
어떠한 계산도 없이 몸부터 던져
이웃의 생명을 구해낸 의사상자들이 바로 그들입니다.

경기도는 의사자 유가족과 의상자를 위한
특별 위로금과 수당을 새롭게 마련하여
그 용기와 희생에 보답하고 있습니다.

그 어떠한 보상도
이분들께서 대한민국에 남긴 위대한 유산에는
견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더 나은 사회,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수많은 순국선열들과 애국지사, 위인들에게 진 빚을 갚는
최선의 길일 것입니다.

1,350만 경기도민 여러분,

우리는 지난 100년의 역사를 통해
평화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체험했습니다.

평화는 우리의 삶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담보이자
비약적인 경제발전을 이룰 핵심열쇠입니다.

경기도가 그 길을 가겠습니다.
경기도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면
작은 일이라도 앞장서겠습니다.
중앙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하며
평화의 길을 뚜벅뚜벅 가겠습니다.
우리의 후대들이 저마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발 벗고 나서겠습니다.

존경하는 국가유공자 여러분,
국민들의 존경 속에서
평안과 행복을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유가족 여러분,
여러분의 슬픔을 보듬을 수 있도록
주어진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부디 건강하십시오.

끝으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께
다시 한 번 경의를 담아 고개 숙여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6월 6일

경기도지사 이 재 명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