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와이페이로 골목상권 활기 불어넣어주세요”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각 지자체별로 지역경제를 위해 지역화폐 활성화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와이페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용인시도 점차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시는 31일 처인구 용인중앙시장과, 기흥역, 죽전역 일대에서 지난달 22일 발행을 시작한 카드형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용인중앙시장상인회 회원, 일자리정책과 직원 등 30여명은 중앙시장 일대를 돌며 점포상인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물을 배부하고 카드발급방법 등을 안내했다.

이어 기흥역과 죽전역으로 자리를 옮겨 가두 캠페인을 하며 시민들에게 홍보물과 기념품을 배부하며 골목상권을 살릴 수 있도록 용인와이페이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용인와이페이는 지난달 22일 발행을 시작해  5월 현재까지 총 36억원이 발행됐다. 별도 가맹점 모집 없이 기존 IC카드 단말기가 구비돼 있는 매출 10억원 이하의 소상공인 업소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단, 백화점이나 대형 할인마트, 유흥주점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상시 6% 충전할인. 명절엔 10%까지 혜택

용인와이페이는 경기지역화폐 앱을 통해 카드를 발급 받아 본인 명의의 계좌와 연동해 충전하거나, 농협중앙회에서 충전할 수 있다.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하면 월 50만 원까지 상시 6% 충전할인 혜택이 제공되고, 설‧추석 등 명절엔 10%까지 할인혜택을 준다.

시는 와이페이 사용 고객들에게 추가 할인을 제공하는 특별가맹점을 상시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가입을 신청한 특별가맹점은 100여곳으로 6월중 경기지역화폐앱을 통해 상호와 할인혜택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용인시는 용인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인 ’용인와이페이’ 190억 원어치를 발행 중이다. 이 가운데 160억 원은 청년배당 130억 원, 산후조리비 지원금 30억 등 정책수당 지급에 사용하며 30억 원어치는 할인혜택을 원하는 일반에 판매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