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삼평동 부지에 첨단기업 유치나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판교 가치 높이고 성남 지속가능한 발전 이끌 동력 만들겠다”

성남시는 현재 임시주차장으로 활용 중인 삼평동 641번지에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발생되는 수익은 공공인프라 확충에 투자하기로 했다.

시는 30일 오전 율동관에서 시정브리핑을 열고 판교의 가치를 더욱 높이고 성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창훈 행정기획조정실장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판교의 가치를 높이고 성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첨단기업을 유치하기로 결정했다”며 “기업유치로 고용유발 효과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부지면적 25,719.9㎡규모 삼평동 641번지는 감정평가를 통해 매각금액을 결정하고 공모방식으로 유치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시는 기업 유치를 통해 일자리 창출, 세수 증대, 경제적 파급 효과 등을 예상하고 있다.

매각수입은 장기 미집행 학교 부지 3곳(이황초, 특목고, 일반고) 매입, 트램 및 e스포츠 경기장 조성, 공영주차장 건립 등 판교지역 공공인프라 확충에 투자할 방침이다.

삼평동 641번지는 2009년 판교 조성당시 공공청사 예정부지로 구획하였으나 제 기능을 못한 채 방치되어 있다가 2015년 성남도시관리계획 재정비를 통해 일반업무시설로 용도가 변경됐다.

공공청사 대체부지와 삼평동 641번지 임시주차장 폐쇄에 따른 대책도 발표했다.

분당구 분구를 대비해 12,152㎡규모의 이황초 부지(삼평동 725번지)를 구청사 대체부지로 활용하고, 주차불편 해소를 위해 판교지역 공영주차장 건립과 별도로 판교수질복원센터에 지상주차장 250면, 판교테크노파크공원에 지하주차장 330면을 우선 조성한다.

시는 오는 6월 성남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 안건을 상정한 뒤, 11월까지 감정평가, 공모제안서 확정, 제안공모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연내 유치 기업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2019년 현재 판교는 입주기업 1,306곳, 종사자수 74,000명, 연매출액 79.3조를 기록하고 있다. 2013년 말 54조원의 매출액인 5년 새 47%가량 상승한 상태로 성남시는 1년간 판교테크노벨리에서의 세수만 1,373억원에 달하는 것을 알려졌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