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윤 위원장, 배드민턴 국가대표 한국선수단장에 임명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하남지역위원장이 배드민턴 국가대표 한국선수단장을 맡았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제36회 한일 국가대항 배드민턴 경기대회를 이달 16일부터 나흘간 하남시 종합체육관에서 열고 국가대표 한국선수단장에 최종윤 위원장을 임명했다.

17일 오후 3시에 경기를 치를 제1체육관에서 개회식을 개최 후 양국 선수들은 4시부터 1차전을 치르고 18일 오후 4시에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작년 일본 도야마 다카오카시 체육관에서 열린 한일 자존심 싸움에서 여자 대표팀은 1차전과 2차전 모두 3-2로 이겨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했지만 남자 대표팀은 역대 첫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이번 한일전에서 남자 대표팀이 설욕전을 치를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한국선수단은 최종윤 위원장(단장)을 포함해 감독, 코치 등 임원 5명, 남녀 선수 각 10명씩 총 25명이 참가해 한국의 자존심을 걸고 일본과의 명승부를 치를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윤 위원장은 “국가대표 한국선수단장을 맡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선수들이 최상의 조건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제적 경기에 하남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하남시 개최는 최종윤 지역위원장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협의 끝에 성사됐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