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기업현장방문 소통행정 펼쳐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공무원들이 기업 투자를 가로막고 있는 각종 규제와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5일 능서면 신지리 소재 발아 현미를 제조하는 농업회사법인 ㈜미력을 방문했다.

이 시장의 기업 방문은 지난해부터 ㈜화요, 세진식품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각종 자금 지원사업 홍보와 인허가 관련 애로사항에 적극 대처하여 기업으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이항진 시장은 ㈜ 미력의 임용화 대표를 만나 기업현황, 애로 및 건의사항 을 청취하고 공장 생산시설을 둘러보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미력 대표는 “직접 현장을 방문해 기업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시의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며,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기술 지원과 노후설비에 대한 지원 등 실질적으로 기업에게 도움 될 수 있는 사업을 적극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으로도 시는 적극적인 규제 개혁과 기업인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팀, 규제인구팀 등 합동으로 찾아가는 기업방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농업회사법인 ㈜미력은 능서면 신지리 771-1번지 일원에 부지면적 2,722㎡, 공장건축물 2,459.23㎡ 규모의 공장을 건립하여 가동중이며, 발아현미 등 쌀 관련 100여종의 가공제품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특허청으로부터 6건의 특허, 30건의 상표등록을 했으며, 각종인증 기관에서 우수식품에 대한 인증을 득한 농산물 가공 전문 기업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