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 ’19년 보이스피싱과의 전면전 선포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경찰 전 부서 ・ 금융기관 등 협업, 피해 예방 총력 대응 보이스피싱 합동수사팀 운영, 검거 강화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허경렬)은 증가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19년 전화금융사기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한해 경기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는 5,883건, 707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하루 평균 16명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1억 6천만원 상당의 피해금이 보이스피싱 일당에 넘어간 셈이다.

피해규모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로 ’16년 2,407건(219억원)에서 ’17년 3,980건(419억원), ’18년 5,883건(707억원)으로 지난해의 경우 전년대비 발생건수는 47.8%, 피해액은 68.9% 증가했다.

대출과 수사절차 진행을 위해 전용 앱(APP)을 설치해야 한다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면서 도민 피해가 확산됐다. 특히 저금리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에 이 수법이 사용되면서 대출사기 관련 피해가 지난해 전체 발생건수의 86%(피해액 71%)를 차지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진화하는 범죄 수법으로 인한 도민의 재산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 전 부서와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보이스피싱 총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방청 2부장(경무관 김헌기)을 팀장으로 11개 부서*가 참여하는 ‘전화금융사기 대응 T/F팀’을 구성 ・ 운영한다. T/F팀은 보이스피싱 대응전략과 추진방향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경찰 부서간 유기적 협조 체계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 수사・홍보・형사・사이버안전・112상황실・생활안전・여성청소년・교통・정보・보안・외사

구체적 대응방안으로는 먼저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를 위해 경찰 모든 부서가 투입된다. 지구대・파출소는 지역주민 대상으로, 수사・홍보・형사・사이버・여성청소년・교통・정보・보안・외사 부서는 학생, 주부, 노인 등 범죄취약 계층과 북한이탈주민, 외국인을 대상으로 예방 교육 및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피해자 유형별 맞춤형 홍보도 추진한다. 보이스피싱 피해 비율이 높은 20~30대 여성(기관사칭형), 40~50 중년(대출사기형)에 대해서는 세대별 접근성이 높은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해 홍보하고, 범죄 정보에 취약한 60대 이상 고령층은 대면 홍보를 강화한다.

또한 보이스피싱 집중 홍보기간을 연 2회로 확대 실시하고, 공공 ・ 민간기관과 홍보협의체를 구성해 대중교통 ・ 금융기관 미디어, 대형 전광판 등 광고매체를 최대한 활용해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한 홍보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보이스피싱 전화 차단을 위한 대책으로 범죄 이용 전화번호에 대한 이용정지를 강화하는 한편, 유령법인 명의 개설전화가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된 것이 확인될 경우 일괄 이용 정지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 보이스피싱 등 전화를 매개로 이루어지는 범죄에 대해 전화번호를 조기 이용 정지하여 추가 범행을 차단시키는 제도

유령법인을 만들면 수십개에서 수백개까지 전화번호(인터넷 전화, 대표전화 등)를 개통할 수 있기 때문에 사기범에게 다수의 범행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경찰은 신고접수 즉시 법인 소재지, 등기임원 조사를 통해 법인 실체를 수사하여 유령법인으로 확인시 그 법인 명의로 개설한 보이스피싱 전화번호에 대해 일괄 이용정지 조치를 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피해금 수취 방법 분석 결과, 계좌이체로 돈을 송금 받는 방식이 92.6%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금융기관과 협력하여 지연이체제도 등 사기예방을 위한 금융제도 활용을 적극 안내토록 하고, 또한 금융 고객 스스로 사전에 고액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체한도 1,000만원 이하 감액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 지연이체제도 : 신청한 고객에 한해 계좌 이체시 일정시간(3시간 또는 5시간) 경과 후 이체되도록 하는 서비스로, 종료 30분 전까지 취소 가능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한 단속체제도 더욱 강화한다. 먼저 보이스피싱 신고에 대한 체계적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여 피해 신고접수 즉시 112, 지역경찰, 수사, 형사 등 관련 부서가 총력 대응하여 신속한 범인 검거와 피해 예방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금융기관에 고액 현금인출자 등 보이스피싱 피해 의심시 112신고 등 적극적 대응으로 현장 예방 및 검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기관과 협력체제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기존 지능팀 중심의 단속에서 경제, 사이버, 강력팀 소속 수사관 등이 포함된 합동수사팀으로 수사체제를 확대하여 조직 총책 등 핵심 조직원에 대한 추적 및 검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당부사항으로는 전화금융사기는 일단 피해가 발생하면 범인을 검거하더라도 피해금을 회복 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사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나도 보이스피싱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피해사례나 예방법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예방의 첫걸음이다.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며 특정 계좌로 선입금을 요구하거나, 대출을 진행한다며 출처불명의 앱 설치를 유도하는 행위’ 또는 ‘수사기관이라며 범죄에 연루됐으니 예금보호를 위해 송금을 요구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