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새학기 맞이 집단급식소 및 위탁급식업체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여주시는 새학기를 맞이해 집단급식소 및 위탁급식업체를 대상으로 3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원산지 표시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 관리 강화로 국내 농축수산업 보호 및 먹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것으로 학교, 유치원 등 교육시설 급식시설과 계약에 의하여 집단급식소 내에서 음식류를 조리·제공하는 위탁급식영업소가 대상이다.

집중점검품목은 고춧가루, 돼지고기, 닭고기, 오징어 등 이다. 또한, 홈페이지 및 안내문 등의 식단표에 원산지 표시 공개 및 게시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주요단속사항은 원산지 미표시, 거짓표시, 표시방법 위반, 농산물 거래내역(영수증, 거래내역서) 비치여부 등 농식품 부정유통 전반에 관한 사항으로 이번 단속 결과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농정과장은 “시민들이 우리 농축수산물을 믿고 먹을 수 있도록 유통질서를 확립하여 안전하고 올바른 먹거리가 유통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