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물류단지 반대 주민의견 2배 높아”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광주시(시장 신동헌)가 물류단지 조성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의견이 찬성의견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물류단지 조성사업은 반대 46.4%, 찬성 23.1%로 조사됐다고 4일 밝혔다.

물류단지 반대 응답자들은 ‘물류차량으로 인한 도로혼잡(52.7%)’과 ‘생활불편(18.0%)’, ‘환경문제(14.2%)’ 등을 우려했다.

반면, 찬성 응답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48.4%)’, ‘일자리창출 기여(22.3%)’, ‘계획적인 도시개발(18.5%)’ 등을 찬성 이유로 꼽았다.

기타 의견으로는 조건부 찬성이 30.5%로 집계됐으며 조건부 찬성 응답자는 지역주민 우선 고용방식의 일자리 창출(47.9%), 기반시설 확충(38.6%), 지역발전(13.5%)을 찬성의 조건으로 내걸었다.

다만, 여론조사기관은 조건부 찬성 1순위 조건으로 꼽힌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은 이미 조성된 물류단지 사례를 통해 실현 가능성이 낮고 조건부 찬성 응답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결과, 반대응답은 61.0%에서 76.9%로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는 물류단지에 대한 전체 광주시민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상당수의 시민들이 물류단지 조성에 대해 반대 입장인 만큼 물류단지 입지 제한을 위해 행정력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는 ㈜리서치앤리서치에서 광주시 거주 성인 511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4.4%p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