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국토부, 교산신도시 보상현실화 해달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하남교산지구 주민의견 800여건 접수…“보상금 현실화 의견 가장 많아”

하남시가 3기 신도시 지정과 관련 국토부에 주민요구사항 반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는 지구지정 시 제출된 의견 등에 대해 현실성 있는 대책 수립 및 보상 현실화, 양도소득세 감면 등의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반영해 줄 것 요청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정부에서 발표한 3기 신도시인“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따른 주민 의견 수렴된 800여건을 확인한 결과 접수 보상금 현실화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조상대대로 살던 토지의 헐값 보상을 우려한 현 싯가에 의한 보상금 현실화와 대토 및 선 이주대책 수립과 양도세 감면 등에 대한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업과 관련한 의견으로는 공장 등 기업 이주가 가능한 산업단지 조성과 창고, 물류, 유통회사 등의 이주대책 마련 요청 등이 가장 많았다.

그 외에, 집단취락 제척과 구역 경계에 저촉된 잔여 토지 포함 및 종교시설의 존치 요청, 헐값 보상금으로 다른 지역으로 이주의 어려움 등의 의견이 제출됐다.

또한, 시는 주민의견 외 별도의견으로 ▲ 신도시 개발 인접지역과 균형발전을 위한 교통대책의 추가 수립 ▲ 공공시설 건립부지 확보 ▲ 지구 내 공공하수처리시설 및 폐기물처리시설의 신설 ▲하남도시공사의 사업공동시행자 지정 ▲ 토지이용계획수립 시 하남시 참여 등도 함께 제출했다.

특히, 남양주가 신도시에 포함되어 발표한 (가칭)수석대교는 미사강변도시에 미치는 교통영향분석을 우선 실시 후, 대안 강구 및 주민의견을 수렴하여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불편해 하지 않도록 여러 대안들을 마련해 토지이용계획 수립 등 지구계획 수립 시까지 현안사항들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꼼꼼하게 관리해 주민들과 함께‘빛나는 하남’ 건설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