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찾은 은수미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 육성방안 공유 나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아시아실리콘밸리 추진 나서는 은수미 성남시장. 현지시각 11일 샌프란시스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벌트’, ‘와이 콤비네이터’ 방문

“’밸리’는 ’계곡’이라는 건데 ’흘러 내린다’는 의미로, 연결을 시키겠다는 겁니다. 지역 전체가 경제적 활력을 공유하게 할 겁니다. 특정 지역만 수익을 누리는 게 아니라 지역 전체가 경제적으로 활력이 생기게 밸리를 만들겠습니다. ”

아시아실리콘밸리 공약을 내세웠던 은수미 성남시장이벤치마킹을 위해 현재 북미지역을 돌며 관련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은 시장은 앞선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를 참관했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로 최첨단 IT 기술과 트렌드를 한 곳에서 경험할 수 있는 전시회다.

현지시각 11일에는 샌프란시스코의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벌트(The Vault)사와 와이 콤비네이터(Y Combinator)사를 차례로 방문해 실리콘밸리 창업 생태계, 우수사례 등의 정보를 공유했다.

은 시장은 먼저 케빈 스미스 벌트 회장을 만나 실리콘밸리 창업 생태계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케빈 스미스 회장은 “정부 차원의 큰 투자만이 실리콘밸리를 만드는 게 아니다. 창업생태계가 중요하다”며 “스탠퍼드 등 유수 대학교 연구소의 적극적인 투자 등이 뒷받침 돼 엔지니어들이 큰 꿈을 갖고 창업할 수 있었다. 이것이 실리콘밸리의 거대한 창업 네트워크가 됐다”고 설명했다.

2013년에 설립된 벌트사는 80여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육성한 곳으로 인천 송도에 한국 지사를 두고 있다.

이에 은 시장은 “성남의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와 관련해 실리콘밸리 벌트사와 연계하거나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해서 협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은 시장은 캣 마날락 와이 콤비네이터 공동대표 및 회사 관계자들과 만나 스타트업 지원체계와 육성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은 시장은 스타트업 관련 시 정부의 역할, 해외 진출 방안, 창업 컨설팅 등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와이 콤비네이터 측은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것은 정확한 상황 파악과 목표 의식이라고 강조했다.

2005년 설립된 와이 콤비네이터사는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에어비앤비(숙박 공유 플랫폼), 드롭박스(웹기반 파일 공유서비스)등이 대표적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국에서는 성남 판교에 본사를 둔 미미박스(뷰티 커머스)를 육성했다.

현재 성남시 대표단과 함께 북미 지역을 순방 중인 은 시장은 앞선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를 참관하고 성남지역 중소기업 관계자들을 만났다. 은 시장은 연이어 라스베이거스와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캐나다 밴쿠버를 방문해 우호 교류 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남은 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16일 귀국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