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와 남양주 “신도시 지정 즉각 철회하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11일 대책위 첫 집회…하남시장 퇴진요구하며 남양주 왕숙지구와 공동투쟁 선언

하남시가 3기 신도시 확정발표이후 지역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는 신도시 개발과 관련해 해당지역 거주자들의 주거이전 등의 보상과 관련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11일 하남시청광장에서는 주민 1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위원장 석철호)가 주최한 집회로 이들은 ‘김상호 하남시장 퇴진과 신도시 지정 철회’촉구하는 성명서 발표와 구호를 제창하며 가두시위를 벌였다.

이날 석철호 위원장은 “주민들과의 한마디 대화 의견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국민과 소통하며 정의롭고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처럼 일방통행 식으로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린벨트 지정으로 주민들은 무려 50년 가까운 세월동안 대다수의 선량한 주민들이 피해를 받아왔다”며 “결코 이 땅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주민들이 원치 않는 신도시 발표를 즉각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현재 국회의원도 연단에 올라 ‘서울시민을 위한 신도시 개발 반대’라는 기존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국토부에 주민의 실거래가 보상 등 관련 대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인근 남양주시 왕숙지구 신도시 개발대책위 관계자들이 연단에 참석해 추후 신도시 반대 투쟁을 함께 하기로 입장을 밝혀 해당 지역에서 논란이 확산 될 것으로 보인다.

“원치 않는 개발에 매매 세금 부담…이주대책 적정하지 않다면 큰 반발 일 것”

이에 대해 지난 달 24일 하남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신도시 현실보상 등 주민의견을 반영할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던 박진희 하남시의원은 이번 사안에 대해 거듭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박 의원은 “전체를 보상받는 것도 아닌데다가 양도세 부담까지 있다”며 “갑작스런 신도시 지정에 시민들이 당황하고 있다. 이주대책이 적정하지 않다면 큰 반발에 부딪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일 경기도의원은 “풍산지구는 노무현 정권 때 개발돼 적정한 보상을 받은 것으로 안다. 허나 미사지구는 MB때 개발돼 거의 쫓겨나 듯 했다”며 “이번상황에 대해 미사지구와 같은 상황이 반복될까 우려되고 있으나 문재인 정부에 대해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 거주민들은 적정한 보상을 받지 못할 경우 개발로 인한 원치 않는 토지매매로 인한 양도세부담으로 인한 억울함이 있다. 또한 이전한 곳의 토지 등의 매입에 따른 취득세까지 부담하게 돼 이중부담이 초래 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김상호 하남시장은 정부의 제3신도시 선정과 관련 지난 달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민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이주대책을 최우선적으로 수립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