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지역 발전 및 주민 편의 향상 기대”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송파~양평고속도로 건설 조속시행’ 

정병국 의원(5선, 여주·양평,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바른미래당)은 8일 지역구인 여주시․양평군의 숙원사업을 해결할 2019년 예산을 증액 확보했다.

정병국 의원이 확보한 예산의 주요 내용으로는 △송파~양평고속도로 건설 조속시행 부대의견 관철, △국지도88호선(강상~강하) 확장 사업비 5억원(5억원 증액), △골용진~가정·상촌지구 도로개설 사업비 16억4500만원(5억원 증액), △화도-양평고속도로건설 사업비 446억2800만원(30억원 증액) △양평-여주-이천 고속도로 건설 사업비 10억원(10억원 증액) △이천-여주-문경 철도 건설 3403억원(500억원 증액), △여주경찰서 신축예산 20억원 등이있다.

특히 정 의원은 양평을 비롯해 경기동부권 지역 주민의 숙원사업인 송파~양평 고속도로 건설 사업(총사업비 1조 2,848억원)에 대해 정부가 절차에 따라 조속히 시행하는 방안을 강구토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을 예산서에 관철시켰다. 예산서상 부대의견이란 국회가 의결한 예산에 부수해 정부가 집행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제시한 것으로 향후 사업추진의 강력한 근거가 된다.

송파~양평 고속도로는 국도 6호선의 상습적인 차량 정체와 낙후된 교통인프라로 오랜 기간 주민들이 겪은 불편을 해소하고,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완공시 예상되는 교통대란을 방지할 유일한 대안으로 꼽혀왔다.

정 의원이 관철시킨 부대의견으로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어 송파~양평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정 의원은 양평지역 주민들이 강력하게 요구해왔던 국지도88호선(강상~강하) 확장사업(총 사업비 435억원) 실시설계용역 예산 5억원도 확보(정부안에서 5억원 증액)해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88번 국지도 설계비 확보로 주민 숙원이었던 염티고개를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터널을 조성할 여건이 갖춰질 것으로 기대된다. 염티고개는 도로경사가 급한데다 1.5㎞구간에 급커브 구간이 5군데에 달해 사고위험이 높아 시급히 공사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뿐만 아니라 정 의원은 양평군 양서면 양수리, 부용리 일원의 골용진~가정·상촌지구 도로개설사업(총사업비 66억원)의 2019년 예산 16억 4,500만원도 확보(정부안에서 5억원 증액)했으며, 또한 양평군 옥천면 아신리와 남양주시 화도읍 화산리를 잇는 중부내륙고속도로 화도-양평고속도로건설 사업예산도 당초 정부안 416억2800만원에서 30억원 증액해 446억2800만원을 확보했다.

또한 정 의원은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양평∼여주~이천 고속도로) 건설사업 예산 10억원도 국회에서 새로 반영해냈다. 총 사업비는 8547억6100만원 규모다. 정 의원은 수도권 제2순환선 이천~오산간 준공(2022년)이후 경기도 남동부구간 순환망 연계성 확보필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으며, 양평~여주~이천간 적기준공시(2024년) 강상JCT, 산북IC를 통해 서울외곽선~중부선~중부내륙선~수도권 제2순환선간 고속도로 등 교통 네트워크 연결로 지역간 이동성 증대, 물류비 절감, 교통량 분산 등 효과가 기대된다.

정 의원은 이천-여주-문경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 사업(총사업비 2조961억원) 예산 3403억원도 확보(정부안에서 500억원 증액)했다. 2021년 중부내륙선 철도가 완공되면 이천~여주~문경간 버스로 2시간 걸리던 것이 33분이면 주파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내륙간 인적·물적 교류가 확대되고 교통원활로 산업활동이 활발해지는 등 그간 소외됐던 지역발전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또한 정 의원은 여주경찰서(총사업비 246억원) 신축예산 지난해 7억4300만원에 이어 올해는 20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이로써 업무공간부족, 건물노후화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여주경찰서의 업무부담이 상당 부분 해소되고, 여주시민들에게 더 높은 수준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병국 의원은 “지역 주민의견 청취와 현안사업 발굴에 노력해주신 여주․양평 시군의회 의원님들과 시군청 공무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숙원사업을 해결함은 물론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예산확보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의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예산 확보 및 예산서상 부대의견 관철로 지역 발전 및 주민 편의 향상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11월 국회에서 주최한 이·통장 지위 및 처우 개선 토론회의 후속조치로서 ‘통장·이장 활동보상금 기준경비 인상을 위한 법규 개정’을 추진토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도 관철시켰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