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일성 “왜 촛불을 들었습니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도민 맡긴 권한 사적 이익아닌 도민을 위해 쓰라‘는 명령 그 어느 것보다 제게 우선…경기도는 지금 혁명 중

“국민이 왜 촛불을 들었습니까?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국민이 맡긴 권한을 남용해 사적 이익을 취한 기득권들의 비행과 기행 때문이다. ’도민이 맡긴 권한을 사적 이익을 위해 쓰지 말고 도민을 위해 쓰라’는 명령은 그 어느 것보다 제게 우선한다”며 “변함없이 우직하게 촛불의 명령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 ‘오늘도 경기도는 혁명중입니다’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저에 대한 온갖 공격소재들이 마치 ‘뻥튀기’ 튀겨지듯 부풀려지고 왜곡되어 쏟아진다”며 “마치 대중의 삶을 당장이라도 위해하는 중범죄자로 묘사된다. 이제는 밥 사 먹은 거 가지고도 기사가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렇게 대중의 시선을 앗아가는 사이 경기도는 지금 ’부동산 혁명‘중”이라며 “ 후분양제로 대한민국 주택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려 한다. 왜 거금이 드는 아파트를 살 때 모형만 보고 사야 하느냐. 벽면도 두드려보고 창문도 여닫아 보고 수도꼭지도 틀어보고 사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지금 ‘적폐청산 혁명’중이다. 입찰담합을 한 건설사는 개발사업 참가를 배제하는 등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리베이트의 온상이 되고 있는 ‘판박이’ 공공조형물은 ‘특정업체 배불리기’ 못하도록 엄격한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와는 별도의 협약을 맺고 불공정 거래 근절에 기관 대 기관의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과거에 하던 대로 해 먹으면 새로운 경기도에선 관용 없이 처벌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적폐청산·안전·노동·평화 혁명 중…“촛불의 명령 수행해 나갈 것”

“경기도는 지금 ‘안전 혁명’중입니다. 이국종 교수와 손을 맞잡고 365일 24시간 닥터헬기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환자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 내려서 가장 빨리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는 도지사 특명도 내렸습니다”

이 지사는 “삼성 CO2 사고는 언론에서 잊혀지고 있지만 경기도는 결코 잊지 않겠다”며 “노동자를 포함한 도민의 안전에 위해가 된다면 상대가 누구든 강력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지금 ‘평화 혁명’중이다.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을 뒷받침하며 안간힘 쓰고 있는 게 경기도”라며 “지난달에는 북측대표단이 내려와 남북협력사업의 실행방안을 모색했다. 제재 국면 아래 제한되는 것이 많지만 그럼에도 할 수 있는 지자체 단위 평화사업은 분명 남아있다. 그걸 경기도가 꾸역꾸역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지금 ‘노동 혁명’중이다. 도민들의 노동권을 보호하기 위해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설치 준비가 착착 진행 중이다. 청소년들의 노동착취를 막아내기 위해 청소년 노동인권 매뉴얼을 만들어 보급하고 있다”며 ‘경기도시공사가 추진하는 모든 아파트에는 경비원과 청소원의 휴게공간을 반영하도록 설계지침서에 못 박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약속드린다. 변함없이 우직하게 촛불의 명령을 수행해 나가겠다”며 “비바람 눈보라가 몰아쳐도 경기도는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