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일 도의원, A유치원 일방적 폐원 통보, 학부모 ‘분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해당 유치원 찾아 학부모 면담

– 김진일 의원, “유치원 폐원과 원장님 해고 막아달라는 학부모 뜻 공감”

경기도의회 김진일 의원(더불어민주당, 하남1)은 일방적인 폐원과 원장 해고 통보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하게 된 하남시 A유치원을 찾아 학부모들을 만나 유치원 관리실태 및 비리유치원 근절 등에 대한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였다.

지난 10월 30일 저녁 해당 유치원을 방문한 김진일 도의원은 “유치원을 개인소유물로 생각하고 아이들의 교육을 우선하기 보다는 비리적발이 두려워 일방적인 폐원과 원장 해고를 통보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교육부의 일방적 폐원에 대해 강력한 조치가 발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럴 수 있다는 것이 도무지 납득이 안 되며, 스스로 아이들의 교육을 담당했다고 말씀하셨던 분들이 할 수 있는 일인지 되묻고 싶을 지경이다”며 유치원 설립자의 일방적 조치에 대한 강력한 철회와 후속 대처를 촉구하였다.

[참고자료]

참고 설명) 1일 광주하남교육지원청과 학부모들에 따르면 A사립유치원은 지난달 29일, ‘2018년 교육과정을 내년 2월 28일까지 마무리하고 3월 1일자로 폐원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설립자 B씨 명의로 가정통신문을 발송했다.

설립자 B씨는 가정통신문을 통해 ‘유치원 건물이 노후하여 지속적으로 보수했지만 누수의 경우 근본적으로 공사를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까지 왔다. 재정적으로 공사금액을 확보할 수 없는 데다 설립자가 공사비를 충당해야 하는 등 재정 확보를 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라며 폐원의 사유를 밝혔다.

또한 설립자 B씨는 “병원 진단결과 건강이 좋지 않아 의사의 권유에 따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더 이상 아이들에게 정상적인 교육환경과 좋은 교사에 의한 좋은 교육과정 운영이 힘들다고 판단을 하게 됐다”며 부연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시기에 맞추어 지난해 2월 부임한 고용 원장 C씨가 유치원 경영에 문제(아이들 급식, 방과 후 수업, 가족채용 등)가 있다며 광주하남교육지원청과 학부모들에게 내용을 알리면서 3천원만원의 환수조치를 당한 설립자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치원을 폐원하고 처분한 뒤 자금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 말도 나온다.

현재 원장 C씨는 지난달 25일 설립자 B씨로 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상태다. 설립자는 해고 이유를 설립자에 대한 명예훼손, 설립자 직무 대리인에 대한 모욕, 업무방해, 하극상(사용자에 대한 명예유지 의무 위반)이라고 통보서에 적시하였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C원장은 부임 후 아이들이 이전과는 달리 유치원을 너무 즐거워했고 원장님을 보면 멀리서도 달려가서 안기는 것을 보고 진심이 느껴졌다”며 “프로그램도 정말 다양하고 풍성해지고 문제가 되었던 아이들 급식도 많이 좋아졌다.”고 주장했다.

아이들의 학습권을 인질로 삼은 협박으로 예전처럼 마음대로 유치원을 운영하지 못할 바에는 문을 닫겠다는 으름장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것이 대부분 학부모들의 생각이라는 것. 이런 가운데 학부모들은 유치원 측의 갑작스런 폐원 결정에 대해 중지할 것을 요구하며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리는 등 반발하고 있다.

청원 글을 올린 학부모는 “대표자는 학부모들의 동의도 구하지 않은 채 일방통보 식으로 무작정 폐원을 하겠다고 한다”며 “아이를 상대로 장사하다가 예전만큼 돈벌이가 안 되니까 유치원을 폐원하고 다른 사업(유치원)을 하면 된다는 속내가 뻔히 보여서 화가 많이 났다”고 적었다. 이어 “아이들의 꿈과 희망이 자라는 곳에서 몰지각한 어른의 욕심 때문에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 유치원 문 닫으면 안 되고, 원장님도 해고되면 안 되고, 어리고 마음 착한 선생님들도 더는 상처받지 않고 우리 아이가 좋아하는 유치원을 반드시 지켜 올바른 교육자 밑에서 올바른 교육 받고 싶다.”고 호소했다.

해당 유치원은 만 3세 11명, 4세 16명, 만 5세 33명 등 60명 원아들이 다니고 있으며, 교사 수는 총 4명이다.

광주하남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현재 유치원측이 정식으로 폐원신청 서류를 접수하지는 않았다”면서 “C원장의 해고통보 서류는 접수됐지만 종합적인 내부검토를 통해 최종적인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