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성 의원 단열재 유해성 지적에 김현미 장관 “제도 강화” 약속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김 장관 “외 단열재의 경우 규제범위 6층에서 3층으로 강화”
단열재 실태파악 요구에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해 실태파악 강화할 것”
임 의원 “앞으로도 국민안전 위한 의정활동 계속할 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을)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으로부터 단열재 규제 강화를 약속받았다.

임 의원은 29일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소량의 우레탄 폼 재질의 단열재가 연소시 시안화수소 300ppm을 배출하는 등 유해성이 심각하다”고 지적하며 “화재사망자 10명중 6명이 유독가스로 사망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 마련 및 실태파악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이에 김 장관은 “외 단열재의 경우 가스유해성시험 규제범위를 6층에서 3층으로 강화하고 특히 피난약자이용 시설물에 대해선 높이와 상관없이 사용금지를 추진하는 개정을 내년 2월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라면서, 실태파악에 대해선 “건축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를 통해 실태파악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 장관은 “위법한 자재 사용에 대해서도 제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임 의원은 “국토부가 단열재의 연소시 유해성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위한 의정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 의원은 단열재 시장의 23.5%나 차지하는 우레탄 폼 100g 연소실험 결과를 발표하며, 무려 300ppm에 달하는 시안화수소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제기했다.

이 우레탄 폼에서 다량 검출된 시안화수소는 속칭 청산이라고 불리며, 100ppm 이상 농도에서 사람이 흡입하면, 약 30분에서 1시간 이내에 위독한 상태에 이르거나 사망하게 된다. 한마디로 우레탄 폼에서 치사량의 3배 가량인 300ppm이 검출 된 것이다.

임 의원은 국토부 등을 대상으로 하는 29일 종합감사에서 이런 문제를 지적하며 단열재에 대한 규제강화 및 실태파악을 주문한 것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