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사람중심, 민생중심’가치 담아 민생안정 실현할 것”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17일 제10대 경기도의회 의장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개최. 약속을 지키는 ‘의회다운 의회’ 강조 … 공약 공동관리 추진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사람중심, 민생중심’의 가치를 중심으로 민생안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송한준 의장(더민주, 안산1)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제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갖고 그간의 소회와 성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지난 7월10일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과 함께 취임한 송 의장은 약속을 지키는 ‘의회다운 의회’를 강조하며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의회 ▲도민을 섬기는 의회 ▲소통하며 함께하는 의회 ▲내 삶에 힘이 되는 의회 등 4개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핵심공약으로 내세운 ‘공약 공동관리’는 제10대 의회의 차별적 역점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 송 의장은 취임직후 공약관리 조직을 꾸리고 의원 142명의 공약 4,194건을 취합·분석했다. 모든 의원의 공약을 집대성한 일은 도의회 역사상 최초다.

도의회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도민권익담당관실에서 공약 관련 정책을 담당하도록 하고, 도·도교육청 등 집행부와 회의를 거쳐 총 43건의 정책제안 목록을 만들었다. 향후에는 도의회-집행부 및 도의회-시·군 정책간담회를 통해 실행 가능한 정책을 추가로 제안·발굴할 방침이다.

송 의장은 이날 회견에서 “지방의원이 한 명의 보좌 인력도 없이 지역구민원관리, 조례발의, 예산안심사, 행정사무감사를 홀로 감당하며 공약관리까지 하기란 녹록지 않다”며 “공약을 책임감 있게 실현하고자 의회차원의 공동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내년 중 시행 가능한 정책에 예산을 담을 수 있도록 집행부인 경기도·교육청과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의회를 대표해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펼쳐온 활동도 되짚었다. 지난 8월17일 제16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반기 협의회장으로 선출된 송 의장은 인사권 독립·정책 보좌관제·후원회 제도 등 지방의회의 시급한 현안과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왔다.

그는 취임 직후 국회의장,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과 연달아 간담회를 가진 데 이어, 오는 22일에는 전국 광역의원 824명과 국회에 모여 ‘지방분권과 지방의회 독립성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광역의회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해야만 대한민국의 자치분권을 강화할 수 있다는 철학도 소개했다. 송 의장은 “네트워킹 강화가 지방이 살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여는 길”이라며 “현재 인천시의회와는 평택에서 파주까지 142km에 달하는 평화의 뱃길을 함께 열기로 의기투합했고, 강원도의회와는 철원과 연천을 묶어 경제관광특구로 공동 개발하는 MOU를 맺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제10대 의회가 출범한지 100일도 채 되지 않아 집행부와 불협화음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의회와 의원에 대한 존중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산하기관장 인사 과정에서 도의회를 무시한 채 강행하는 처사는 도민의 대의기관을 존중하지 않는 것으로, 이는 도민을 존중하지 않는 것과 같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의회와 집행부가 양날개로 균형을 잡아야 도민이 행복할 수 있다면서 “의회와 집행부가 공존이라는 시대정신으로 함께해야 막강여당의 구조 속에서 공멸을 피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송 의장은 도의회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3개 기관장이 함께 정기 월례회를 가질 것을 제안했다.

앞으로의 의정 방향에 대해서는 ‘사람중심, 민생중심’의 가치를 담아 민생안정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안전사고 예방과 일자리 문제 해결 등 ‘도민 삶의 현장’ 중심의 정책을 펼칠 계획이라며 (가칭)일자리특별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송 의장은 현재 진행 중인 ‘2018 경기도의회 추계 정책토론회’(10.15~22)를 비롯해 다양한 창구를 통해 도민의 목소리를 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도의회는 도민의 의견을 존중하며 정책으로 만들고 예산에 담길 수 있도록 하는 곳”이라며 “의회의 존재 이유가 민생안정에 있다는 것을 유념하며 정책의 우선순위로 삼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