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재난형 가축전염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 나서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용인시 처인구가 올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5개월간을『구제역·AI·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집중방역활동을 통해 가축질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구는 이에 대한 활동의 일환으로 추경에 시비 4천만원을 확보하여 차단방역시설 설치사업을 추가 지원하였고, 지난 10월 1일부터 처인구청 산업과에 가축방역상황실을 설치하여 의심축 신고접수 및 발생동향 파악을 위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이 가능하도록 방역총괄반 등 4개반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편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자체 점검반을 구성하여 철새도래지 인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산란계·종계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소독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도록 10cm 이상 소독액 깊이 유지가 가능한 발판 소독조 500개를 주문제작하여 가금농가에 공급 완료하였고, 소규모·고령·특수 가금류 사육 등 AI 방역취약 농장과 가금전업농 및 전통시장 가금판매상을 대상으로 담당공무원 전담제를 운영하여 소독 실시 여부, 출입기록부 작성 , 축산차량 GPS 운영 등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백신 항체 형성률이 저조하거나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는 양돈농가에 대한 예찰강화를 통해 구제역 및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농가들의 경각심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과 점검을 실시하여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해 구제역·AI·ASF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 발생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