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공무원노조 “백군기 시장 인사정책 우려…밀실조직개편 안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명서 통해 “각종 비위 특히 성폭력 및 성희롱 행위자 주요 정책결정부서 배제”촉구
대규모 조직개편을 앞두고 있는 용인시에서 공무원노동조합이 11일 성명서를 통해 “밀실조직개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백군기 용인시장에게 “민선 7기 백군기 시장의 인사는 매우 우려스럽다”며 “인사의 중요성을 강조한 백 시장의 공약을 반드시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용인시는 회전문 인사”라며 ”용인은 100만 인구임에도 도농복합지역의 분위기가 존재하고 격무에 시달리는 부서는 제대로 대우받지 못하고 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백군기는 용인시 ’회전문 인사’를 바꿀 수 있을까)

용인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무원노조)은 “과연 우리시 인사정책의 현주소는 어디인가?”라고 반문하며 “민선 7기로 맞이한 지 어느덧 4개월째인데 예정되어 있던 100만 대도시 조직개편과 인사발령은 점점 늦어져 최근에야 조직개편이 확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의 시작은 조직개편이다. 최근 조직개편에 따른 노동조합의 의견 표명에 대하여 소관부서의 장은 인적자원과를 제외한 나머지 변동사항이 ‘민원 및 사업부서’에서 이루어졌다는 해명을 내놓았다”며 “일선에서 매일 민원인과 사투하고 있는 각 구청 및 읍면동, 사업부서 공직자들의 눈을 그 짧은 한마디의 해명으로 가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라며 꼬집었다.

특히 “4일이란 촉박한 내부의견수렴 기간 동안 조직개편안에 대해 20여개 과에서 의견을 제출하였으나 해당 부서에 반영여부와 사유 등을 답변하지 않은 채 개편안을 의회로 넘겼다“며 “이 검토보고 및 발의안은 지금까지도 비공개상태이고 조직개편안의 의회 통과 후 10월 5일자 “민선7기 조직개편 사전준비 안내”를 접하기 전까지 당사자인 용인시 공직자들이 그 내용을 알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은 밀실조직개편이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며 “인사의 시작이 이러하니 새 출발하는 민선 7기 백군기 시장의 인사는 매우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공무원 노조는 “백군기 용인시장께서는 불과 4개월 전 후보 시절 ‘인사가 바로 서야 용인시가 바로 선다’”며 “▲연간 인사운영기준 계획 발표 및 사전예고제 시행 등 공정한 인사시스템 구축 ▲각 국별 승진 쿼터제 도입 ▲5급 이하 선호부서, 격무․기피부서 개방형직위공모제 도입(단 격무․기피부서 장기 근무자 등 승진 우대) ▲공무원 직장노조 활성화 지원 및 대 시민 친절협약체결 선포 ▲5대 비리 무관용 원칙(인사․채용청탁, 부동산투기, 입찰비리, 횡령, 탈세) ▲여성 공직자 임용확대 및 장애인․지역인재 채용 확대 ▲성폭력, 갑질문화 척결 예방교육 강화 및 고위직 임용 제한 기준 마련 등 공정 인사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직개편이 확정되고 인사가 임박하였음에도 우리 공직자들은 민선 7기의 인사가 어떻게 이루어질지 공식적인 계획을 보지 못했다”며 “인사발령 후 기준에 맞는 인사가 이루어졌는지 인사설명회를 개최하고 인사위원회 개최 이전에 승진후보자 명부 및 인사기준을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선호부서 간 또는 격무․기피부서 간 전보 지양, 격무․기피부서 장기 근무자를 승진에서 우대하라”며 “1년 이상 민원 및 격무․기피부서 근무자는 수요조사 후 원하는 업무 등 다른 업무에 배치 및 각종 비위 특히 성폭력 및 성희롱 행위자는 주요 정책결정부서에서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