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증강현실.3D프린팅.IoT로봇…최첨단 과학 만난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용인사이버과학축제 20~21일 시청광장서 개최
용인시, 관내 9개 기업·5개 대학·30여 초중고교 참여 축제로 진행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3D프린팅, IoT로봇 등 최첨단 과학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용인시는 오는 20~21일 시청광장에서 온가족이 참여해 즐기는 디지털축제 한마당인 제18회 용인사이버과학축제를 개최한다.

이 축제에선 미래를 여는 최첨단 과학기술이 다양하게 소개되는 게 특징인데, 올해는 특히 제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소개하는 가상현실·증강현실체험관이 새로 마련돼 관심을 끌 전망이다.

실제로 이곳에선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제3차 산업혁명에서 한층 진화한 제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이론이 아닌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다.

VR열기구 부스에선 고정형 열기구에 올라 VR기기를 착용하면 실제 열기구를 타고 하늘을 나는 것 같은 신나는 가상현실을 온몸으로 느끼게 된다.

VR어트랙션 부스에선 VR시뮬레이터가 탑재된 1톤 트럭 위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은 짜릿한 경험을 하게 된다.

손으로 모래를 만지면 기기가 지형변화를 감지하는 촉각인지 샌드크래프트로 물의 흐름이나 화산활동까지 알아보는 부스, VR·AR 기술을 다양하게 체험해보는 와우스페이스 부스 등도 설치된다.

사물인터넷체험관에선 IoT로봇과 3D프린터, 3D펜 등 사물인터넷 관련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정부가 8대 혁신성장 아이템 중 하나로 선정한 드론을 직접 조종하고 체험하는 부스도 마련된다.

로봇전시체험관도 열려 화성탐사로봇을 만나보고 로봇을 제작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고글을 착용하고 레이싱카를 조종하는 FPV레이싱카 체험, 에어로켓 발사 대회 등 이벤트도 준비됐다.

학생들이 직접 축제의 주인공으로 참여하는 용인과학체험한마당도 열린다. 관내 30여 초·중·고등학교가 70여 부스를 설치해 우수 과학작품을 전시하고 체험을 통해 생활 속 과학 원리를 찾아 적용하는 살아 있는 교육을 선보인다.

또 경희대, 한국외대, 단국대, 명지대, 송담대 등 관내 5개 대학이 나와 자체 개발한 첨단과학 제품들을 소개하며 관련 학과를 소개하는 장도 열린다.

KT, 에이텍, 대우루컴즈 등 관내 9개 기업이 나와 첨단기술을 적용한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는 IT기업 홍보관도 운영된다.

이외에 용인의 우수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용인시관광홍보관’, 도로명 주소의 생활화를 위한 ‘도로명주소홍보관’이 설치되며 재능과 끼가 충만한 용인시 청소년들의 문화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용인사이버과학축제 행사 안내는 용인시 홈페이지(www.yongin.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우수 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2001년부터 이 축제를 개최해 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