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의원, 행정안전부, 장애인기업제품 의무구매비율 매년 미달성…오히려 감소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2016년 7월 장애인기업제품 구매비율 의무화 이후 오히려 더 낮아져

– 국가기관 중 구매비율 순위도 20위에서 36위로 하락

행정안전부가 장애인기업제품 의무구매비율을 매년 달성하지 못하고 오히려 감소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장애인기업활동 촉진법」과 그 시행령은 공공기관이 당해 연도 제품(물품, 공사, 용역) 구매 총액의 1% 이상을 장애인 기업제품으로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시행령 개정을 통해 2016년 7월부터는 구매비율(1%)이 의무화됐다.

하지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경기 광주시갑)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와 공공기관 구매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매년 장애인기업제품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2015년 0.7%에서 2016년 0.5%, 2017년 0.4%로 오히려 실적이 낮아졌다. 2018년 7월 기준 실적도 0.2%에 그치고 있어 올해에도 의무구매비율 달성이 어렵다는 추측이 나온다.

반면 행정안전부를 제외한 다른 정부기관의 경우 꾸준히 장애인기업제품 구매를 확대하고 있다. 2015년 0.98%였던 정부기관의 평균 장애인기업제품 구매비율은 의무화가 실시된 2016년 1.13%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를 넘은 후 작년에는 1.31%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정부기관 중 행정안전부의 장애인기업제품 구매비율 순위도 급격히 하락했다. 2013년 45개 정부기관 중 20위였던 순위가 2017년에는 36위로 떨어졌다.

소병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중소기업의 발전과 성장, 사회적 약자 지원을 지향하는 정부이다. 거시적인 경제정책과 거대 담론도 중요하지만 사소한 것부터 꼼꼼히 챙길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하며, “행정안전부는 경각심을 갖고 장애인기업제품 의무구매비율 달성을 위한 노력과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