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김경수 한 목소리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민주세력 모두의 절대과제”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재명 ‘동병상련’말한 김경수 지사에 화답하며 문재인 정부 성공 뒷받침 의지 나타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동병상련’ 발언에 대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화답했다.

앞서 김 지사는 8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취임 100일 인터뷰에서 최근 여배우 김부선씨와 송사를 치르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거론하며 ‘동병상련 같은 거다’라며 자신의 상황과 연결 지은 바 있다. 김 지사는 ‘드루킹 포털 댓글 여론 조작’의혹에 송사를 겪고 있는 상태다.

이날 김 지사는 ”제가 끊임없이 말씀을 드렸던 건 촛불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지 않으면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그래서 모든 판단의 기준과 선택의 기준은 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되느냐 안 되느냐가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당 안팎의 갈등을 끝내야 한다는 취지의 목소리도 높였다.

이에 이 지사는 지난 8일 자신의 트위터 글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성공은 우리 민주세력 모두의 절대 과제”라며 김 지사에게 한 목소리로 화답했다.

이어 “경기도나 경남이나 지역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님의 성공을 뒷받침해야한다”며 “김 지사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자신의 의지를 밝혔다.

김경수 “경쟁. 노무현 대통령 강조하던 정신…이재명 지사 향한 당 안팎 갈등 끝내야”

김 지사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경선이라고 하는 게 전당대회 경선을 치르다 보면 서로 상처를 주기도 하고 이런저런 틈이 벌어지기도 하는 건 당연하다”며 “치열하게 경선이 이루어지는 건 민주주의에서 불가피한데, 경선이 끝나고 나면 그다음에는 그런 상처를 보듬고 모두가 하나가 되는 게 민주정당이고 민주주의의 본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늘 강조하셨던 부분”이라며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여러 가지 상처들이나 이런 부분들은 이제는 그걸 보듬고 하나가 될 수 있는 그런 당이 돼야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님께 어떻게 하면 힘을 모아 줄 것인가가 가장 중요하다”며 “나머지 작은 차이는 얼마든지 극복 가능할 수 있는 거 아니냐. 우리가 지금 우리끼리 싸울 일이 아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지사는 “이재명 지사도 논란이 많은 여러 송사를 겪고 있다”는 질문에 ”제 사건도 마찬가지지만 사실은 시간이 지나면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라고 본다”라며 답했다.

이재명 “언제든 다시 돌아갈 수 있어…아직 몸통인 정치세력과 뿌리인 재벌 건재”

 

앞서 이 지사도 과거 김 지사의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바 있다. 당시 이 지사는 “형사소송법상 구속은 주거부정, 증거인멸, 도주우려가 있어야 하고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라며 ”주거가 분명한 김 지사가 특검 소환요구에 성실히 임했으니 주도주우려가 있다고도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재명 ”드루킹 특검, 김경수 구속영장청구 철회해야”)
한편,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부터 각종 강연회 등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해왔다. 이 지사는 ”과거의 역사를 보면 대부분 혁명은 실패한다. 일단 이겼으나 끝난 것이 아니다, 언제든지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며 ”촛불 이후 권력자를 바꿨지만 아직 몸통인 정치세력과 뿌리인 재벌이 건재하다. 선거 때 투표 한 번 잘한다고 바뀌는 것 아니”라며 지속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이 지사는 경기도 지사가 된 현재까지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민주세력의 성공”이라며 “같은 편끼리 내부 총질은 안 된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