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기 교통정책 방향 설정할 새 계획 세운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용인시, 내년말까지 도시교통정비 기본.중기계획 수립 용역
광역교통여건 변화 반영.산단 등 교통유발시설에 선제 대응

용인시가 중장기 교통정책 방향을 새롭게 설정하기 위해 시의 도시교통정비 계획을 완전히 새롭게 수립한다.

용인시는 지난 2013년 수립한 교통관련 장기계획인 ‘용인시 도시교통정비 기본계획’을 현실에 맞게 변경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중기계획’을 재수립하는 용역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GTX 용인역이나 인덕원선의 흥덕역 건설, 이천-오산간고속도로나 서울-세종간고속도로 신설 등 시 전역에 걸쳐 대규모로 진행되는 광역교통여건과 도시환경 변화를 반영해 중장기 교통정책 방향을 세우기 위한 것이다.

현행 도시교통정비법은 도시교통정비지역으로 지정된 인구 10만이상 각 자치단체에 대해 20년마다 도시교통정비 기본계획을, 5년마다 이를 구체화할 중기계획을 수립하고 여건 변화를 반영해 기본계획을 변경토록 규정하고 있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2035년 도시기본계획과 도로건설관리계획 등과 연계해 도로와 철도망은 물론이고, 대중교통체계나 주차, 보행에 이르기까지 교통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를 세분화해 합리적인 교통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난개발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대형 판매시설 건설이나 산업단지 조성과 같은 대규모 교통유발시설 개발과 관련해선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 11일 시청 비전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과 관련 국‧과장 교통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어 교통 분야 전반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 자리에서 “남사아곡지구와 같이 교통 인프라를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개발이 진행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사태를 막기 위해선 ‘선 교통대책 수립, 후 개발’의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시장은 또 “스마트 교통도시, 난개발 없는 친환경 생태도시를 구현할 수 있도록 이번 용역에서 100만 대도시에 걸맞은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교통계획을 수립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내년 말 완료 예정인 이번 도시교통정비 계획 수립 용역에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전문적인 검토를 할 수 있도록 교통 전문가인 전직 공무원과 대학교수, 교통기술사 등 9명으로 구성된 ‘용인시 교통자문단’을 운영키로 했다. 이를 통해 시민이 공감하고 실현 가능한 사람중심의 교통계획을 수립하겠다는 것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