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다세대·연립주택도 아파트처럼 관리한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다세대나 연립 등 소규모 공동주택도 아파트처럼 관리할 수 있도록 주택관리 자문과 보조금 등의 지원을 확대할 방침을 공개해 주목된다.

공동체 형성과 주거환경 개선을 유도하고 공동주택 관리 정책의 사각지대에 있어 갈수록 열악해지는 서민 공동주택 관리를 개선하기 위해 시가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13일 아파트만을 대상으로 운영하던 주택관리 및 지원사업을 다세대·연립주택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소규모 공동주택 관리계획’을 수립해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주택관리와 관련, 아파트 단지에만 제공하던 관리 자문단 컨설팅을 연립·다세대주택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시 자문단은 주택관리사와 건축·토목·급배수·전기·가스·조경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돼 공동주택 관리와 관련한 전문적인 자문·상담이 가능하다.

또 소규모 공동주택의 관리주체 부재로 발생하는 각종 문제들을 해소하기 위해 관리단·관리인 구성·선임을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관리주체를 의무적으로 선임해야 하는 아파트처럼 집합건물법에 의한 관리단(인)을 선임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다.

아파트만을 대상으로 했던 각종 보조금과 안전관리 자문 지원도 확대한다.

우선 공용시설물 개보수 비용 보조를 준공 후 7년이 경과한 다세대·연립주택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단지 내 주도로나 보안등 증설·보수, 공용 상·하수관 준설·보수, 어린이 놀이터 설치·보수, 담장 철거와 통행시설 설치 등에 소요되는 비용의 최대 90%까지 지원한다.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보조금도 단지 당 최대 500만 원 한도로 지원할 방침이다. 같은 단지 내 10인 이상 자생단체가 대상이다.

관리주체가 없는 100세대 이하 단지도 공동주택안전관리자문단의 자문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해당 자문단은 관리주체나 자체 보수·보강 능력이 없어 시설물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다세대·연립주택의 안전관리를 위해 건축사 3명을 포함한 전문가 6명으로 구성돼 있다.

시는 이같은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해 연내 ’용인시 공동주택관리조례’를 개정하고 내년 예산에 반영해 시행할 방침이다.

계획 확정시 관내 소규모 공동주택 거주민 13만 명 이상의 시민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공동주택 관리를 지원하는 좋은 제도의 혜택이 대다수 서민층이 거주하는 다세대·연립주택에도 미칠 수 있도록 보완할 방침”이라며 ”진짜 도움이 필요한 시민들을 지원하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행복한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