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 1명 격리조치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남시 메르스 초기대응 총력,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성남시는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밀접접촉자 1명이 통보됨에 따라 메르스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시는 9일 오전 은수미 시장의 긴급지시에 따라 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24시간 방역대책반을 꾸려 메르스 대응 비상태세에 들어갔다.

시는 관내 밀접접촉자 1명에 대해 ‘자택격리’ 조치와 함께 24시간 감시체제를 운영하며 초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대 잠복기간인 14일 동안 체온측정과 증상여부 등을 관찰한다.

이 밀접접촉자는 서울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병원 내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메르스 환자와 지난 7일 접촉한 이후, 바로 자가용을 이용해 귀가해 자택 격리 중이며 현재 발열이나 기침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수미 시장은 “감염병 예방 대책은 아무리 과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보건소를 중심으로 초기 대응에 철저히 만전을 기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 준수사항 홍보를 강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발생 이후 2017년 1월 감염병대응팀을 신설해 메르스 및 각종 감염병에 대한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해왔다. 또한,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국군수도병원과도 협력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시로 긴급 메르스 대책본부를 가동한 경기도는 도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밀접접촉자 2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9일 밝혔다. (관련기사: 경기도 메르스 긴급 대책회의, 초동대처 주력)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격상한 상태로 밀접접촉인원은 전날 20명에서 9일 22명으로 2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확진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일상접촉자 (440명)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통보하여 수동감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추가적으로 확진환자의 공항 내 이동경로와 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접촉자 확인을 위해 CCTV 분석 및 접촉자 조사를 진행 중으로 접촉자 숫자는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