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메르스 긴급 대책회의…초동대처 주력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경기도 2명 밀접접촉자 자가격리 조치.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긴급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 민·관 전문가 12명 참석

서울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는 도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2명의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밀접접촉자는 확진환자 또는 의심환자와 유증상기에 접촉한 사람으로 도는 재해대책본부 가동 후 현재까지 밀접접촉자는 해당 보건소를 통해 관리에 나서고 있다.
도는 이들 거주지에 경기도 역학조사관을 긴급 파견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했으며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서울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9일 오전 11시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 1부지사 주재로 ’긴급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도 재난안전본부장, 보건복지국장, 보건환경연구원장, 경기도의료원장, 보건소장 등 도 보건과 재난분야 담당 부서장과 경기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 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민간 전문가 등 12명이 참석해 메르스 확산방지 대책과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앞서 8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로 긴급 메르스 대책본부를 가동한 경기도는 이날 민관 협력체계를 점검하고 메르스 확산 차단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 3년 전 국내 메르스 환자 발생 당시 초동 대처가 미흡해 메르스가 창궐했던 사례를 교훈 삼아 신속한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하고 전국에서 가장 먼저 메르스 관련 재해대책본부 운영을 시작했다.
경기도재해대책본부도 감염병 대응 매뉴얼에 따라 담당부서인 도 보건복지국과 관련 부서가 합동으로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이와 함께 도는 시·군 보건소를 대상으로 24시간 메르스 대응 방역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분당서울대병원, 국군수도병원, 명지병원 등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 3개소 26실 28병상에 대한 점검도 실시했다.
한편, 이번 메르스 환자는 지난 2015년 5월 20일 국내 첫 확진 이후 3년 3개월여 만이다. 당시 186명이 감염되고 38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그해 12월 23일에 이르러서야 보건복지부가 공식 종식을 선언한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