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광주시 난개발과 교통문제 한목소리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광주시의회 시정질의 ‘교통난’과 ‘난개발’에 집중. 예결위 적극적 세입행정 촉구도

6일 열린 제262회 광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시의원들은 광주시 현안에 대해 질의가 쏟아졌다. 특히 8대 광주시의회 출범후 열린 시정질문에서 시의원들 대부분 난개발과 교통난 해결에 집중 질의했다.

먼저 주임록 의원이 포문을 열었다. 주 의원은 송정동 지역을 관통하는 45번 국도변 상습정체구간 (탄벌마을 앞 삼거리~벌원교차로(탄벌4거리) 해결과 성남~광주간(지방도 338호선)도로 확․포장공사 2공구사업의 추진에 대해 질의했다.

주 의원은 “탄벌마을 앞 삼거리는 향후 대단지 탄벌지구 건설이 계획되어있어 주민불편은 더욱 가중될 것” 이라며 “시급한 탄벌마을 앞 삼거리를 입체화(지하화)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업의 효율성과 교통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2공구 사업의 조속한 착공이 필요하다”며 “경기도와 조속한 협의로 재원분담 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답변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진 질의에서 임일혁 의원은 “광주시는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로 개발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교통지옥과 난개발이란 오명을 듣고 있다”며 “민민, 관민갈등 등 공공분쟁이 끊이질 않고 있고, 시정에 대한 불만과 불신으로 인한 민원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시 전체가 난개발로 몸살을 겪고 있다. 나태한 도시계획 이행 의지와 이로 인해 야기된 지역특성과 맞지 않는 일관된 인허가 규정으로 지역주민들 간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며 “지역특성을 고려한 인·허가 관련 규정 개정”을 촉구했다.

그 뒤를 이어 동희영 의원은 “지난 10여 년간 계획성 없는 난개발로 광주는 극심한 교통정체에 시달리고 있다”며 “특히 오포의 신현리와 태재고개의 교통정체는 오포의 트레이드마크가 될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시장님의 공약인 ‘마을버스 100% 공영제’, ‘대중교통 위약지역 천원택시 도입’, ‘직행좌석형 노선 신설 및 증차’등을 위해 인력충원과 더불어 교통정책과를 분리해 대중교통과를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현자섭 의원은 ‘광주시 초월읍 무갑· 학동 물류단지 추진에 따른 교통대책’에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현 의원은 “초월읍 곳곳에 물류단지 입지 반대를 외치는 플래카드 홍보물이 넘쳐나고 있다”며 “인근에 CJ물류단지가 가동 중이고 중부 IC개설도 표류하고 있음에도 학동물류단지가 진행된다면 기반시설 부족으로 교통체중이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류단지의 승인권자가 경기도라고는 하지만 실제 피해는 우리 광주 주민들”이라며 “경기도와 긴밀하게 협의하여 물류단지 계획을 최소해 달라”며 광주시의 대책을 촉구했다.

이은채 의원 역시 태전지구 교통문제 해결 방안 및 대책 마련의 중장기적인 검토를 요구했다.

한편, 이날 제262회 광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보고가 있었다. 방세환 예결위원장은 2017년 회계연도 결산 승인안에 대한 예산결산 특별위원회 심사결과 보고에서 순세계 잉여금 증가, 예산집행잔액 최소화, 이월예산 최소화 등을 지적하며 시민들에게 적기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적극적 세입행정을 촉구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