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포천발전소 폭발사고 원인 철저히 규명하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화영 평화부지사 ‘GS포천화력발전소’ 사고현장 급파하며 빠른 대응 나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전 발생한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폭발사고 수습과 대응을 위해 이화영 평화부지사를 현장에 급파하며 빠른 대응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평택 황해경제자유구역청 방문 중 사고보고를 받은 즉시 이화영 평화부지사를 급파하며 현장 지휘에 나서도록 했다.
또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사고 수습 및 원인 규명에 나서고 안전문제가 완전히 해소될 때 까지 발전소 가동을 중지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이 부지사는 13시 55분경 현장에 도착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
해당 발전소는  2015년 12월에 착공하여 2018년 4월부터 7월 27일까지 시험가동 중이었다. 경기도는 사고발전소 신축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이날 오전 8시 48분께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지 석탄화력발전소 배관 점검작업 중 폭발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한편,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지에 위치하고 있는 포천화력발전소는 건립초기부터 지역주민들과 극심한 마찰을 빚어왔다. GS그룹 계열사인 GS E&R이 일부 투자로 GS건설이 건설한 GS화력발전소는 유연탄을 연료로 시간당 550t의 열과 169.9㎽ 용량의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 알려져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