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복귀한 이재명 “새로운 경기도의 역사 반드시 해내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 지사 6일 도 내부게시판 통해 자신의 각오 밝혀. 휴가 독려 “제대로 쉬어야 제대로 일한다” 강조

“지금도 여전히 생각합니다.
지금 내가 어디에 서 있는 지..
내가 그때 생각을 얼마나 유지하고 사는지…“

3일 휴가 중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휴가에서 복귀하며 도 내부게시판을 통해 직원들을 격려하며 자신의 각오를 피력했다.

이 지사는 최근 의혹제기가 계속된 상황 속에서 직원들을 다독이며 도정의지를 강하게 피력해 도정에 대한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안녕하세요. 이재명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 덕분에 경기도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사상 최악의 폭염을 이겨내고 날씨보다 더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시는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부터 전한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우리는 ’새로운 경기도’의 역사를 써내려가는 막중한 임무를 띠고 있다. 훌륭한 업적은 계승해 발전시키고 청산해야 할 과거는 과감하게 도려내야 한다”며 “그 일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반드시 해내야 하는 우리의 임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약속한다. 4년 후 여러분의 자긍심은 지금보다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며 “도민들에게 박수 받고 다른 공직자들이 우러러 보는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 조직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불의 불공정 불투명한 것 청산해 새로운 희망의 땅 경기도 만들겠다

그는 “그 길은 도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마음가짐에서 시작된다”며 “저부터 잘하겠다. 세심하게 살펴보고 과감하게 움직이겠다. 공직자 여러분의 한 마디 한 마디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어느덧 내일이면 입추다. 아직 휴가 못 가신 분이 계시면 한 명도 빠짐없이 충분히 다녀오시라”며 “잘 쉬는 것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최고의 비법입니다! 각 부서장께서는 업무를 잘 고려하셔서 직원 여러분의 휴가를 충분히 보장해달라”며 휴가를 통한 직원들의 복지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도민이 주인인 새로운 경기를 위해, 이번 한 주의 시작을 활기차게 열어갑시다. 경기도 공무원 파이팅!!”이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휴가기간인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젊음 시절을 생각하면 어줍잖게 무슨 그리 큰 사명감을 가졌던가 싶다. 물론 그 후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 가끔씩 후회한 적도 있다”며 최근 잇따른 악재에 따른 자신의 심경을 나타내는 글을 전했다.

또한 5일 남긴 글에는 “적당히 맞으면 포기와 타협을 생각하게도 되는데 너무 많이 맞으면 슬슬 오기가 생기지 않느냐”며 “내일부터 힘 내서 제대로 시작하겠다. 저들의 더러운 음해공격을 이겨내고 불의 불공정 불투명한 것들을 청산하며 공정하고 모두 함께 누리는 새로운 희망의 땅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자신의 각오를 재차 피력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