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교육감. 교육과 지역이 협력하는 혁신교육지구 운영방안 토론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초·중·고 함께하는 특색 있는 혁신교육지구 조성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0일 오전 용인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용인 혁신교육지구 지정과 경기도 교육혁신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경기도교육청, 새로운 경기위원회(교육여성분과), 용인교육지원청, 용인시, 정춘숙 국회의원, 용인교육시민포럼이 공동 주최한 것으로 교원, 학부모, 지역 주민, 교육부․교육청․시청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교육감은 “미래를 내다보는 사람들은 교육이 길이라고 한다.”면서, “오늘 토론회가 경기도교육청이 용인시와 함께 미래교육을 새롭게 만들어가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미래에는 단지 지식 습득을 넘어 지식을 자유롭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능력과 지식의 통섭을 통해 새로운 지식을 창출할 수 있도록 융합교육이 필요하다.”면서, “교사들의 미래교육 역량을 중요한 과제로 삼고, 이를 신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경기도교육청과 용인시가 교육협력을 강화하여 성공적인 혁신교육지구를 만들어갈 것”이라면서, “지역사회와 초중고 전체 학교가 참여하는 혁신교육지구를 통해 용인 지역만의 특색 있는 교육으로 학생들의 행복한 배움과 성장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함께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지역과 교육이 협력하는 혁신교육지구’,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현안’을 주제로 발제가 이루어진 후 ▲혁신교육지구의 오늘과 내일, ▲오산혁신교육, 교육 거버넌스로 답 찾다, ▲혁신교육 지정이란 용인시민들에게 어떤 의미인가 등을 주제로 심도 있는 토론이 이루어졌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