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 알릴 개선책 마련해달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 지사. 최근 논란된 명찰 패용관련 개선책 지시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입니다.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직원 명찰 패용과 관련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11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 지사의 지시에 따라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어 이를 보류한 바 있다.
이날 이 지사의 개선책 요구에 김남준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앞서 도는 “공무원증 패용은 도민들이 공무원의 이름과 직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책임행정 차원에서 필요한 일”이라며 “기존 공무원증에 부서명이 표시돼 있지 않고, 글씨가 작아 쉽게 알아보기 어렵다는 문제 제기에 따라 명찰 도입을 추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추후 이 지사의 의중과 공무원들의 의사를 반영한 경기도의 개선책에 도 도민들의 관심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