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주민 생명 안전이 최우선” 양평군, 공공체육공원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7:53]

“주민 생명 안전이 최우선” 양평군, 공공체육공원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4/07/05 [17:53]

▲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양평군은 응급상황 시 응급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내 공공체육시설과 체육공원 내에 자동심장충격기(AED) 20대를 설치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군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심정지 사고를 대비해 각 생활체육공원에 심장충격기를 비치해야한다는 논의가 이어짐에 따라, 올해 초부터 문화체육과 주관으로 각 읍면 체육공원의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에 나섰다.

이에 관내 생활체육공원 축구장, 야구장, 파크골프장, 양서에코힐링센터, 용문국민체육센터 수영장 등 12개 읍면 관할 체육공원 전체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가 완료됐다.

자동심장충격기는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의 가슴에 전기패드를 부착해 강한 전기 충격을 줘 심장 기능이 정상적으로 돌아오게 하는 응급처치 기기로 응급상황 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양평군 보건소는 기기마다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기기 작동여부 및 패드·배터리 등의 소모품 유효기간을 꼼꼼히 확인하고 기기가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꾸준한 관리 점검 지도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군은 7월 중 자동심장충격기 설치기관 직원 130여 명을 대상으로 ‘자동심장충격기 관리 및 기기 작동법,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하고 향후 교육 대상을 일반 주민으로 확대하는 등 많은 사람들이 응급상황 시 심장충격기를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군은 항상 주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며, 주민들이 안전하게 군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들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