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 모델학교 27교 선정 지자체·유관기관 협력해 생태환경교육 실천

지역 특색을 살린 모델학교 운영, 다양한 교육과정 실현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08:11]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 모델학교 27교 선정 지자체·유관기관 협력해 생태환경교육 실천

지역 특색을 살린 모델학교 운영, 다양한 교육과정 실현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4/02/16 [08:11]

▲ 경기도교육청 남부신청사 전경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탄소중립 생태환경교육 강화를 위해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 모델학교’ 27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 모델학교는 올해 처음 운영하는 학교로 지자체⋅유관기관이 협력해 환경교육과정 모델을 만드는 데 의미가 있다.

모델학교는 ▲학교 구성원의 협동성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 ▲지역사회 협력 지속성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지역 환경교육 협의체를 구축해 지역 내 실천사례 나눔을 확산한다.

도교육청은 국가환경보전원, 국립생물자원관, 한국전력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다양한 유관기관의 프로그램을 제공해 모델학교 내실화와 역량을 지원한다.

또 성과공유회와 평가를 통해 모델학교를 확장하고 학교급별 네트워크를 구축해 학교 간 상호성장의 기회도 제공한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후 북부청사에서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 모델학교 워크숍을 진행하고, 2023 경기 탄소중립 생태환경교육과정 우수 자료집을 배부한다.

도교육청 조영민 융합교육정책과장은 “환경교육은 내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에서 시작하는 것”이라며 “기존의 환경교육을 탄소중립 생태환경교육으로 확장해 지역에서 다양한 교육과정이 실현되도록 경기형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교육법에 따른 초·중등학교의 환경교육 의무 실시와 도교육청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환경교육 진흥 조례에 따라 유⋅초⋅중⋅고등학교에서는 학년별 2시간 탄소중립 환경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