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시, 위례~삼동선 예타조사 대상사업 선정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4/01/05 [15:00]

광주시, 위례~삼동선 예타조사 대상사업 선정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4/01/05 [15:00]

▲ 광주시청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광주시는 위례~삼동선 광역철도 사업이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실시한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위례~삼동선은 위례신사선을 성남시 원도심과 성남하이테크밸리를 거쳐 광주시 삼동역까지 10.6㎞ 연장하는 광역철도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2021년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된 후 사전 타당성 조사를 거쳐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위례 광역 교통개선 대책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위례신사선이 성남에서 광주까지 연장되면 교통환경 개선과 이동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광주시는 성남시와 위례삼동선 광역철도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선정을 위해 사전 타당성 조사를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예비타당성조사는 앞으로 조사 수행기관 선정 등을 거쳐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예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방향이 결정되는 만큼, 광주시는 성남시와 함께 사업 타당성 검증과 평가에 적극 대응해 2차 관문인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방세환 시장은 “위례∼삼동 노선은 성남과 공동으로 용역을 추진해 경제성이 확보돼 우선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노선 반영을 위해 힘써주신 국회의원과 도·시의원, 관계 공무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