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연아와 엑소 세훈, '엘르' 9월호 커버 장식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0:50]

김연아와 엑소 세훈, '엘르' 9월호 커버 장식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2/08/16 [10:50]
[20220816104849-3459][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김연아와 엑소 세훈이 패션 매거진 '엘르' 9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디올 앰배서더로 각자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두 사람은 이번 화보에서도 서로 다른 공간과 콘셉트를 소화해냈다.

공개된 커버 속 김연아는 디올 파인 주얼리의 ‘라 로즈 디올(LA ROSE DIOR)’컬렉션 주얼리와 새로운 디올 FW22컬렉션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동시에 우아하고도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연아[사진 제공: 엘르]



또한 세훈은 프랑스 아뜰리에의 정교한 디테일과 포멀함이 돋보이는 디올 남성2022겨울 컬렉션을 고급스러우면서도 본인만의 쉬크한 분위기로 완벽하게 표현했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인생에 분기점이 나뉘어져 있는 것 같냐는 질문에 김연아는 “한국 나이로 일곱 살 때부터 선수 생활을 했다. 선수로서 은퇴하기까지의 기간이 확실히 하나의 챕터처럼 느껴진다. 서른 살이 넘고, 여러 면에서 새로운 인생이 또 시작된다는 느낌도 든다”라고 답했다.

올해 엑소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세훈 또한 “10년이라는 시간을 멤버들과 잘 지켜온 것을 칭찬하고 싶다. 앞으로 또 더 많은 시간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개인적인 인간 관계에 대한 물음에 김연아는 “원래 가까웠던 사람들, 나를 특별하게 대하지 않는 사람들과 자연스레 관계가 오래 유지되는 것 같다” 라고 답하며 주변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세훈은 “서로에 대한 의심이 없어서 편안한 가족 같이 느껴지는 사이들이 있다. 기쁠 때나 슬플 때 상황을 공유할 수 있는 사이다. 관계는 노력한다고 해서 만들어지는 게 아닌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연아와 세훈의 화보와 인터뷰, 그리고 영상은 '엘르' 9월호와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