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시, 소상공인 경영지원 특례 보증 100억원 확대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0:58]

광주시, 소상공인 경영지원 특례 보증 100억원 확대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2/08/16 [10:58]

광주시청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광주시는 국내외 경제 여건 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특례 보증을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특례 보증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시가 예산을 출연해 소상공인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보증제도이다.

시는 기존 5억원과 추경을 통해 확보한 5억원을 포함해 총 10억원을 출연, 소상공인은 출연금액의 10배인 100억원 보증 규모 내에서 최고 5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추가로 출연한 특례 보증으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은 있으나 일반적 보장기준으로는 보증 수혜를 받지 못해 경영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적기에 자금을 지원받아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경영 안정화와 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세환 시장은 “코로나19 전염병 발생 이후 경기침체와 내수 시장의 위축과 특히, 8월 집중호우 피해에 따른 소상공인의 어려움 극복을 위한 다양한 경영지원 시책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라며 “이번 특례 보증지원으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7년 2억원으로 소상공인 지원 특례 보증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총 출연금액 36억원, 1천584건의 대출을 실행해 374억원을 보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