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시, 수해복구 작업 및 피해 예방 총력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5:53]

광주시, 수해복구 작업 및 피해 예방 총력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2/08/12 [15:53]

광주시, 수해복구 작업 및 피해 예방 총력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광주시가 수해 현장에서 시민사회단체, 군부대 등과 함께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광주지역에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500㎜ 이상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인명 피해 6명, 재산 피해 400여건, 이재민 발생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앞서 시는 지난 8일부터 집중호우에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재난상황 비상근무에 돌입하며 수해지역 복구지원 작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시는 전 직원을 투입해 피해복구 및 조사반을 편성해 피해가 심한 남한산성을 중심으로 오포읍, 초월읍, 탄벌동 등 13개 읍‧면‧동에 침수 피해 현장 복구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광주시 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통합지원단을 운영, 피해복구가 필요한 현장에 인력을 배치해 새마을회와 적십자, 의용소방대, 군장병 등 1천여명이 피해복구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아울러 인근 도시인 이천시에서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공무원 및 민간단체 등으로 구성된 81명의 자원봉사 인력과 덤프트럭, 굴삭기 등 중장비를 지원, 수해지역 복구에 힘을 보탰다.

이와 관련 방세환 시장은 “역대급 집중호우로 곳곳에서 큰 피해를 입어 시민들의 걱정이 크다”며 “각 유관기관 및 사회단체, 군부대 등과의 유기적 협조를 통해 철저한 피해조사와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