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천시 민주화운동기념공원, 6월 3일부터 "굴욕적 한일협정과 6·3항쟁"기획전시회 개최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09:24]

이천시 민주화운동기념공원, 6월 3일부터 "굴욕적 한일협정과 6·3항쟁"기획전시회 개최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2/05/27 [09:24]

2022년 기획전 굴욕적 한일협정과 6·3항쟁 전시안내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이천시 모가면에 위치한 민주화운동기념공원사업소(소장 장병준)는 6월 3일부터 2023년 3월 31일까지 한일협정과 6·3항쟁이라는 주제로 기획전시회를 개최한다.

6.3항쟁은 5.16군사정변으로 집권한 박정희 군사정권이 강행한 굴욕적인 한일회담에 반대하고, 나아가 4.19혁명을 무력화 시킨 군사정권의 정통성에 의문을 제기한 민주화운동이었다.

전시회는 1964년 한일회담반대투쟁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민족적 민주주의 장례식’그리고 1965년 한일협정 조인·반대투쟁과 당시 정권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탄압한 사건, 한일과거사 문제 및 피해보상을 위한 노력과 연대 등 다섯 개의 주제로 나누어 구성하였다.

6·3항쟁의 흐름을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서는 특히 송상근 선생이 당시 신문 보도자료 및 학생운동 관련 자료를 모아놓은 기록물인‘송상근 스크랩’의 소개와 복제본 등을 볼 수 있다. 송상근 선생이 한일회담 반대시위로 아들 송철원이 연행된 1964년 3월 24일을 시작으로 1969년 4월 30일까지 당시 학생운동과 관련된 각종 보도물과 선언문, 재판 기록, 서신, 운동권 내부 문서 등을 수집한 자료는 총 45권 6,570쪽에 달하는 방대한 스크랩북(1964~1971)으로 묶여져 있다. 이 기록물들은 2008년 5월 29일 국가기록원에 기증되었다.

전시 개막 행사는 6월 3일 오후 2시 민주화운동기념공원 기획전시실에서 강민조 전국민주화운동 유가족협의회 회장, 김중배열사 유족과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및 6·3동지회 회원 등이 참가하여 열릴 예정이다.

전시는 민주화운동기념관 지하1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6월 20일부터는 민주화운동기념공원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관람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